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임산부 아내가 지하철서 폭행 당했다" 임산부석 폭행 피해자 남편 '분통'

최종수정 2019.05.22 14:20 기사입력 2019.05.22 09:4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2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게시된  "임산부석 임산부 폭행사건에 대해 무관심으로 일관하는 서울교통공사 엄벌해주십시오"라는 제목의 청원글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2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게시된 "임산부석 임산부 폭행사건에 대해 무관심으로 일관하는 서울교통공사 엄벌해주십시오"라는 제목의 청원글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서울 지하철 5호선에서 임산부가 한 남성에게 폭행당하는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피해자의 남편이 국민청원을 통해 "이러한 피해가 더 이상 발생하지 못하도록 해달라"고 호소했다.


2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임산부석 임산부 폭행사건에 대해 무관심으로 일관하는 서울교통공사 엄벌해주십시오"라는 제목의 청원이 게시됐다. 자신을 임신 13주차인 아내를 둔 남편이라고 밝힌 청원인은 "지난 18일 오전 9시30분께부터 10분간 5호선 열차를 탄 아내가 군자역과 둔촌동역 사이에서 한 남성에 의해 구타와 폭언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청원인은 "18일, 아내는 출근을 위해 신금호역에서 지하철 5호선을 탔다. 일반석에 앉은 아내는 임산부 석으로 자리를 옮겼다"라며 "얼마 지나지 않아 어떤 남성이 임산부석 옆에 서더니 '야 이 XX야'라고 아내를 불렀다"고 밝혔다.


그는 "(해당 남성이) '이런 XXX이? 요즘 가시나들은 다 XXXXXX'라고 하는 등 아내가 기록하지도 못할 욕짓거리를 하기 시작했다"면서 "만석이었지만 주변분들은 제지를 하거나 신고를 해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남성은 욕으로 부족한지, 축구공을 차듯이 아내의 발목, 정강이, 종아리를 후려 찼다. 아내는 공포심과 혹여 아이가 잘못 될까 반항조차 하지 못했다"며 "남성이 '야이 XX아 여기 앉지말라고 써있잖아, XXX이'라고 해 아내가 휴대폰의 녹음기를 켜자, 남성은 욕은 안 하고 아내의 발을 후려쳤다"고 주장했다.

청원인은 "아내가 자신이 임산부라고 밝혔지만 폭언과 폭행이 계속되었다. 아내는 임신 후에 스트레스를 받거나 컨디션이 안 좋으면 호흡 곤란을 겪었는데, 호흡 곤란이 와서 숨도 잘 안 쉬어지고 너무 놀라서 손이 덜덜 떨렸다고 했다"면서 "남성이 하차하자 아내는 오열하며 저에게 전화를 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청원인은 "이러한 일은 비단 아내에게만 일어난 것은 아닙니다. 많은 임산부께서 임산부석에 앉았다는 이유로 폭언을 듣는 일이 비일비재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임산부석에 대한 정책을 수정할 것과 서울교통공사 및 담당자를 엄벌할 것을 요구했다.


해당 청원은 게시된 지 하루만인 오늘(22일) 오전 9시께를 기준으로 약 8000여 명의 동의를 받았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