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칸영화제]"기립박수 8분"…'기생충' 칸에서 터졌다 '봉준호의 엔드게임'

최종수정 2019.05.22 09:20 기사입력 2019.05.22 08:35

댓글쓰기

[칸(프랑스)=이이슬 연예기자]

[칸영화제]"기립박수 8분"…'기생충' 칸에서 터졌다 '봉준호의 엔드게임'


칸에서 터진 봉준호의 엔드게임이 아닐 수 없다.


봉준호 감독의 신작 '기생충'이 마침내 베일을 벗었다. 뜨거운 환호와 박수로 칸이 들썩였다.


21일 오후 10시(현지시각) 프랑스 칸 뤼미에르 극장에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초청작 '기생충'이 공식 상영됐다.


'기생충'은 전원 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 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다. 봉준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배우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등이 출연한다.


봉준호 감독은 '괴물'(2006년 감독 주간), '도쿄!'(2008년 주목할 만한 시선), '마더'(2009년 주목할 만한 시선), '옥자'(2017년 경쟁 부문)에 이어 본인의 연출작으로만 5번째 칸에 초청되는 영광을 안았다. 그야말로 칸이 사랑하는 감독이 아닐 수 없다.

이날 공개 전부터 국내외 관심이 집중된 '기생충'은 이날 시작 전부터 열기가 뜨거웠다. 오전부터 시네필들은 티켓을 원한다는 메시지를 적은 종이를 가슴에 들어 보이며 기생충을 향한 관심을 보였다. 현장을 찾은 한 시네필은 "'기생충'을 향한 관심이 뜨겁다. 오전부터 서있었지만 티켓을 구하지 못했다"고 했다.


공개된 영화는 놀라웠다. 봉준호 감독은 많은 이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 마치 자신의 작품을 한데 모아 봉준호의 세계관을 완성한 듯 보였다. 의연하게 관객을 휘어감아 자신의 세계로 데려가는 유연한 능력을 지닌 거장임을 다시금 입증했다.


봉준호표 블랙코미디도 빛났다. 웃을 수도 울 수도 없는 상황의 풍자에서 오는 아이러니는 관객들의 박수와 환호를 이끌었다. 칸 영화제와 잘 어울리는 '기생충'의 분위기 역시 읽혔다.


상영이 끝나자 배우들은 전원 눈물을 보였다. 기립박수가 쏟아지자 박수를 치던 배우들은 누가 먼저랄 것 없이 북받치는 듯 눈시울을 붉혔다. 박수를 치던 송강호는 두 주먹을 움켜쥐었고, 이를 지켜보던 봉준호 감독 역시 양 손을 번쩍 들어올렸다.


박수는 약 8분 간 이어졌고, 마이크를 든 봉준호 감독은 "밤이 늦었으니 집으로 돌아갑시다(Let's Go Home!)"라며 재치 있는 인사로 현장을 달궜다.


[칸영화제]"기립박수 8분"…'기생충' 칸에서 터졌다 '봉준호의 엔드게임'


앞서 봉준호 감독은 오는 30일 국내 개봉을 약 열흘 앞두고 칸 현지에서 먼저 공개되는 영화의 스포일러를 하지 말아 달라는 당부를 기자들에게 전하기도 했다.


프레스북에 담긴 편지에서 봉준호 감독은 "실례를 무릅쓰고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여러분들께서 이 영화에 대한 기사를 쓰실 때, 그간 예고편 등을 통해 노출된 두 남매의 과외 알바 진입 이후의 스토리 전개에 대해서 최대한 감춰주신다면 저희 제작진에게 큰 선물이 될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제72회 칸 국제영화제는 경쟁 부문에 황금종려상, 심사위원대상, 남우주연상, 여우주연상, 감독상, 각본상 등을 수여한다. 올해는 총 21개 작품이 경쟁 부문을 놓고 겨루게 됐다. 또 비경쟁 부문인 주목할 만한 시선, 황금카메라상, 시네파운데이션 등으로 나뉜다.


심사위원장 알레한드로 곤잘레스 감독을 필두로 경쟁 부문 진출작을 심사하게 될 심사위원은 4개 대륙 7개 국적의 여성 4인과 남성 4인이다. 이들은 감독, 작가, 배우 등 다양한 이력을 지녔다.


미국 배우 엘르 패닝, 버키나 파소 배우 및 감독 마우모나 느다예, 미국 감독 및 각본가 켈리 라이차트, 이탈리아 감독과 앨리스 로르와허 작가, 프랑스 감독 및 그래픽 노블 작가 엔키 빌라이, 프랑스 감독 및 작가 로빈 캄필로, 또 감독 요르고스 란티모스, 폴란드 감독 파웰 파윌코우스키가 심사위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칸(프랑스)=이이슬 연예기자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