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WHO 총회 간 박능후 장관 "의약품 접근성 증진, 전세계적인 문제"

최종수정 2019.05.22 09:30 기사입력 2019.05.22 09:30

댓글쓰기

WHO 총회 간 박능후 장관 "의약품 접근성 증진, 전세계적인 문제"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세계보건기구(WHO) 총회에서 다국적 제약사의 의약품 및 의료기자재 공급 횡포 문제를 다시 꺼내들었다.


박능후 장관은 19~20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제72차 WHO 총회 및 부대행사에 참석해 글로벌 보건 이슈에 대해 논의했다.


올해 WHO 총회에서 우리나라는 이탈리아, 네덜란드, 몽골, 베트남 등 15개국과 함께 의약품 접근성 관련 부대행사를 개최했다. '의약품 및 필수의료재료 접근성 강화: 보편적 의료보장 달성을 위한 시장 투명성 보장, 적정 가격과 품질 보장에 관한 다차원적 접근'이 주제였다. 마리안젤라 시마오 WHO 사무차장보가 사회를 맡았으며 10여개국 장관급이 참석했다.


박 장관은 기조연설에서 "지난 수십 년 동안 전세계는 보편적 의료보장을 향한 큰 진전을 이뤘으나 아직도 많은 과제가 남아있다"며 의약품 접근성 화두를 던졌다.


그는 "부대행사는 그동안 WHO,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 국제기구에서 시작된 의약품 접근성 논의를 토대로 회원국들이 구체적인 향후 방안을 모색하는 뜻 깊은 플랫폼이 됐다"며 "의약품 접근성 증진이 더 이상 개발도상국에 국한된 문제가 아니라 전 세계 모든 국가의 문제라는 점에 인식을 같이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회의에서 약가의 투명성과 정보 공유의 중요성이 강조됐다"며 "의약품 접근성 확보를 위한 구체적인 국제공조 실행 방안과 WHO의 의약품 접근성 향상 로드맵이 유기적으로 연결되고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지를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마지막으로 "국제사회에서 다각도로 논의되고 있는 보편적 의료보장 증진 노력들이 구체적인 실천방안으로 옮겨지면 환자와 보건의료 관계자, 정부 등 모두가 윈-윈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며 조속한 실행 착수를 촉구했다.


박 장관은 앞서 지난해 5월 WHO 총회, 올해 3월 WHO 환자안전회의에서 의약품 접근성에 대한 문제제기를 하며 국제사회의 관심과 협력을 요청했다. 지난해 국정감사와 올해 복지부 업무보고에서도 "다국적제약사, 의료기기사들이 독점 공급을 하고 있는 제품에 대해 독과점 횡포의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약값을 올려달라며 한국 철수라는 배수진을 쳐 논란이 됐던 게르베코리아의 간암치료제 '리피오돌', 올해 고어의 소아심장병 치료재료인 인공혈관 수급 문제를 겨냥한 것이다.


박 장관은 업무보고 당시 "독점 희귀의약품이나 의료기자재 문제는 한 국가의 힘으로 대처하기 힘든 경우가 있어 여러 정부 간 공동 대처가 필요하고 조금 더 윤리적인 체계적인 접근도 필요하다"며 "국제적 논의가 진행되면 독점 공급업체에 더 탄력적이고 체계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