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침마당' 이혜정 "남편 고민환, 머리부터 발끝까지 안 맞아"

최종수정 2019.05.21 09:58 기사입력 2019.05.21 09:46

댓글쓰기

사진=KBS1 '아침마당' 화면 캡처

사진=KBS1 '아침마당'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이지은 인턴기자] 요리연구가 이혜정이 남편 고민환과 취향이 맞지 않는다고 밝혔다.


21일 오전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 코너에는 부부의 날을 맞아 요리연구가 이혜정과 산부인과 전문의 고민환 부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혜정은 고민환과 취향,성격이 맞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남편 고민환과 안 맞는 정도가 아니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안 맞는다"며 "저희가 설문 조사를 한 적이 있는데 비슷한 점이 단 한개 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이에 고민환은 "닮은 점이 하나 있다. 고집이 있다는 것"이라면서 "이혜정도, 저도 고집이 있다 보니 젊은 시절 많이 싸웠다"고 밝혔다.

또한 고민환은 이혜정의 성격이 즉흥적이라서 화가 난 적이 있다고 밝혔다.


고민환은 "이분(이혜정)이 즉흥적으로 산다. 즉흥적으로 사는 것에 대해 긍정적이라 생각했고 결혼까지 이어졌다"면서도 "계획적이라는 것이 다른 표현으로는 우발적인 것이다. 갑자기 어디를 나가다가 '먼 곳으로 가자' 등 즉흥적이어서 화가 났다. 싫은 소리를 하니 싸움이 났다"고 말했다.


이에 이혜정은 "남편이 '너는 왜 이리 두서가 없냐', '계획표에 있는 것만 해' 등 잔소리를 한다. 학창 시절 별명이 '분·초'라고 하더라. 시간에 맞춰서 일을 했다고 한다. 이런 줄 알았으면 결혼 안 했을 것"이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지은 인턴기자 kurohitomi042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