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대북 식량 '직접 지원'도 꺼내드나

최종수정 2019.05.21 07:54 기사입력 2019.05.21 07:54

댓글쓰기

김희중 대주교 "대북 식량지원, 정부가 직접해야"
국제기구 통한 공여 확정한 가운데 직접 지원 가능성
정부, 지원 방법과 시기·규모 놓고 여론 수렴 진행 중
文대통령 "재고미 보관비용만 6000억원" 밝히기도

10일 전남 목포항 부두 선착장에서 열린 'WFP(세계식량계획) 쌀 5만톤 원조 출항' 기념식에서 우리 쌀 점보백이 선적을 기다리고 있다. 이날 출항하는 쌀은 다음 달 예멘 아덴 항구에 도착해 하역할 예정이다. <사진=농림축산식품부 제공>

10일 전남 목포항 부두 선착장에서 열린 'WFP(세계식량계획) 쌀 5만톤 원조 출항' 기념식에서 우리 쌀 점보백이 선적을 기다리고 있다. 이날 출항하는 쌀은 다음 달 예멘 아덴 항구에 도착해 하역할 예정이다. <사진=농림축산식품부 제공>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정부가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 식량지원뿐만 아니라 직접적인 지원에도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북 식량지원의 방식과 시기, 규모를 놓고 국민의견을 수렴 중인 정부가 직접 지원이라는 카드를 꺼내들지 관심이 쏠린다.


22일 통일부는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20일 천주교 주교회의 의장인 김희중 대주교를 예방하고, 대북 인도적 지원 및 남북 종교교류 관련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다.


김 대주교는 이 자리에서 "대북 인도적 지원은 정치·이념적 상황과 무관하게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면서 "북한에 대한 정부의 직접적인 식량 지원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지난 14일부터 대북 식량지원 문제를 놓고 민간·종교단체와 잇따라 만나며 여론을 수렴 중이다. 이 과정에서 통일부가 '직접 지원' 의견을 수렴했다고 밝힌 것이다. 때문에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지원과 함께 직접 지원도 본격적으로 검토하기 시작한 것이 아니냐는 평가가 나온다.


앞서 청와대는 17일 NSC 회의 결과를 전하며 "대북 식량 지원은 국민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면서 국제기구(WFP)를 통한 지원 또는 대북 직접지원 등 구체적인 지원계획을 검토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국제기구에 800만 달러를 공여하는 현 계획과는 별개로 향후 WFP를 통한 간접 식량지원과 정부의 직접지원 방안 모두 염두에 두고 검토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문재인 대통령 역시 직접 지원의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9일 KBS와 가진 취임2주년 대담에서 "우리 정부가 비축하는 재고미가 국내 수요를 훨씬 넘어서서 해마다 보관 비용만 6000억원 정도 소요되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앞으로도 대북 식량지원에 관한 여론 수렴을 지속해나간다는 입장이다. 김 장관은 대북 인도적 지원 관련 천주교계를 포함한 7대종단의 지지에 감사를 표하면서 "향후에도 대북정책 관련 종교계 등 각계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향후 종교 분야 교류가 우선적으로 재개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대북 식량지원 관련 의견수렴 간담회에서 참석 목회자들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는 오정현 사랑의 교회 담임목사, 김삼환 명성교회 원로목사, 소강석 새에덴교회 담임목사 등이 참석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대북 식량지원 관련 의견수렴 간담회에서 참석 목회자들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는 오정현 사랑의 교회 담임목사, 김삼환 명성교회 원로목사, 소강석 새에덴교회 담임목사 등이 참석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김 장관은 앞서 이날 대학 총장들로 구성된 통일교육위원협의회와도 비공개 간담회를 하고 대북 식량 지원 관련 의견을 수렴했다. 오는 23일에는 천태종 총무원장인 문덕 스님도 예방할 예정이다.


한편 통일부는 대북 식량 지원에 찬성하는 인사만 대상으로 의견 수렴을 하고 있다는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해 "사실이 아니다"라며 "앞으로도 국민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면서 국제기구를 통한 지원 또는 대북 직접지원 등 구체적 지원계획을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이 17일 오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성공단 기업인 방북승인과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 인도적 지원사업 800만 달러 공여 추진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이 17일 오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성공단 기업인 방북승인과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 인도적 지원사업 800만 달러 공여 추진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