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관악구 사회적경제장터 ‘꿈시장’ 개장

최종수정 2019.05.21 07:18 기사입력 2019.05.21 07:18

댓글쓰기

23 ~ 24일 올해 첫 꿈시장 개장… 오는 10월까지 매주 넷째 주 목 ·금 열려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23일부터 24일까지 이틀간 구청광장에서 올해 첫 사회적경제장터 ‘꿈시장’을 개최한다.


올해로 7년째 운영되는 ‘꿈시장’은 서울 남부지역의 대표적인 사회적경제 시장이자 관악구의 대표 사회적경제 판로지원 사업이다.


사회적기업, 협동조합, 자활기업 등 사회적경제기업이 중심이 돼 기획부터 운영까지 하는 ‘꿈시장’은 이들이 만든 제품을 판매, 나아가 사회적경제에 대한 주민의 공감대 형성을 위해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장으로도 역할을 하고 있다.


관악 꿈시장은 2013년 첫 개장을 시작으로 꾸준히 매해마다 개최돼 왔으며, 지난해에만 326개 기업이 참여해 약 2억3000만 원의 매출액을 달성했다.

지난해 11월2일 구청광장에서 열린 꿈시장

지난해 11월2일 구청광장에서 열린 꿈시장



특히, 구는 민선 7기 공약사업의 한축으로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펼치고 있으며, 이에 매해 마다 8회 열리던 ‘꿈시장’ 횟수를 10회까지 확대 운영해 나갈 예정으로 사회적경제기업들의 홍보 및 매출 증대에 큰 효과를 보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올해 열리는 ‘꿈시장’은 5월을 시작으로 매주 넷째 주 목요일과 금요일 2일장으로 개최돼 오는 10월까지 개최 될 예정이다. 단, 혹서기인 8월에는 장이 열리지 않는다.

구는 다년간의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많은 주민의 참여를 이끌어 내기 위해 더욱 풍성해진 사회적경제 체험부스와 이벤트 등을 개최할 계획이며, 향후 ‘꿈시장’ 캐릭터 개발 및 로고송 제작에도 나서 구의 대표적인 사회적경제 브랜드로 발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박준희 구청장은 “꿈시장은 단순 판매 의미가 아닌 사회적경제에 대한 주민의 관심을 높이고 인식을 개선하기 위한 자리”라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사업으로 사회적경제기업의 판로지원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