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신환 "1대1 연쇄 영수회담"…강기정 "순리대로 가자는 게 대통령 뜻"

최종수정 2019.05.20 19:03 기사입력 2019.05.20 19:03

댓글쓰기

오신환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왼쪽)가 20일 국회에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오신환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왼쪽)가 20일 국회에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20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의 회동 방식 관련해 “대통령이 5대1 회동만 강조할 게 아니라 자유한국당이 국회에 돌아올 수 있는 명분을 주기 위해서라도 1대1 연쇄 영수회담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과 만나 "일대일 회동 방식이 대통령에게 시간상으로 부담이 될 수는 있지만, 국회 정상화를 위해서라면 그것만큼 중요한 게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 수석은 "대통령과 당 대표의 회동 방식과 관련해 형식이 중요하지 않다는 것을 잘 안다"면서도 "하지만 순리대로 갔으면 좋겠다는 게 대통령의 뜻"이라고 답했다.


강 수석은 "대통령께서는 5분의 당 대표와 대북 식량지원 문제나 남북회담 등을 놓고 격의 없이 의견을 나누고 싶어 한다"며 "각 당의 특수성에 맞게 논의할 것이 있으면 논의하면 좋겠다는 말씀을 주셔서 그런 방향으로 추진해 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