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실한 中단체관광 전담여행사 6곳 퇴출"

최종수정 2019.05.20 12:50 기사입력 2019.05.20 12:50

댓글쓰기

문체부, 행정처분 후 신규 지정
'지방관광 특화형 전담여행사 제도' 도입

"부실한 中단체관광 전담여행사 6곳 퇴출"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정부가 탈 많은 중국 단체관광 전담여행사 6곳을 퇴출하는 등 방한 관광시장의 체질 개선에 나선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중국 단체관광 전담여행사 가운데 관광객 무단이탈률이 높은 여행사와 전담여행사 명의를 비전담여행사에게 대여한 여행사를 퇴출하고, 공개모집을 통해 역량 있는 여행사를 신규 지정한다고 20일 밝혔다. 외래 관광객의 지방 분산을 위한 '지방관광 특화형 전담여행사 제도'도 시행할 계획이다.


문체부는 우선 법무부가 집계한 중국인 단체관광객 이탈 현황을 분석해 무단이탈 기준(분기별 1.0% 이상) 위반 정도가 과다하고, 무단이탈 발생 사실을 관계당국에 보고하지 않은 여행사 3개를 퇴출한다. 전담여행사 명의를 비전담여행사에게 대여해 중국 단체관광시장을 교란한 업체 3곳도 퇴출 대상이다.


이와 별개로 일반여행업 등록 이후 1년이 경과한 여행사를 대상으로 공개모집을 통해 방한 관광상품 기획능력이 우수하고 이를 실질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역량을 보유한 업체를 전담여행사로 새롭게 지정할 계획이다. 특히 신규지정을 위해 제출한 여행상품의 실제 이행실적을 1년 후 갱신 심사 시 심사항목에 반영하여 평가함으로써 중국 단체관광 상품의 품질을 높이는 선순환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외래 관광객을 지역에 분산하기 위해 서울을 제외한 광역 지방자치단체장이 추천하는 여행사를 수시로 전담여행사로 지정하는 '지방관광 특화형 전담여행사' 제도도 새롭게 시행한다. 해당 지자체와의 협력(예정)사업이 필수요건이며, 지정 후 1년간 외래객 유치 실적 중 해당 지역관광 비중을 50% 이상 유치할 수 있는 역량을 보유해야 한다.

중국 전담여행사 제도는 1998년 우리나라와 중국이 체결한 '중국공민 자비단체 한국관광 양해각서'에 따라 운영하고 있다. 중국 단체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서는 전담여행사 제도를 운영해야만 한다. 우리나라는 경영 현황과 여행상품 평가 등을 통해 우수한 여행사를 전담여행사로 지정, 운영하고 있다.


문체부 관계자는 "중국 관광당국과 긴밀하게 협력해 방한 단체관광을 활성화하고 중국 단체관광의 품질도 엄격하게 관리하겠다"며 "지역분산 정책을 통한 외래객 유치는 균형 있는 지역경제 발전과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