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2상생형 지역일자리는 '경북 구미' 될 듯…이르면 이번 주 발표

최종수정 2019.05.20 11:30 기사입력 2019.05.20 11: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경북 구미가 이르면 이번 주 '제2의 상생형 지역일자리' 대상지역으로 발표될 전망이다. 지난 1월 타결된 '광주형 일자리'에 이어 두 번째 노·사·민·정 대타협 사례다.


20일 청와대 관계자는 "상생형 지역일자리 논의가 상당 수준 진전된 상황"이라며 "이르면 이번 주에 발표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전해 타결이 임박했음을 알렸다. 이와 관련해 장세용 구미시장은 지난주 금요일 청와대를 찾아 김수현 정책실장, 정태호 일자리수석, 윤종원 경제수석 등과 만나 구체적 논의상황을 전하고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구미형 일자리' 업종은 전기차 배터리로, 재계에서는 참여기업으로 LG화학이 유력한 것으로 보고 있다. 과거 구미에 있던 LG디스플레이 사업장이 2003년 파주로 이전하면서 지역 경제에 막대한 타격이 있었다. 이에 대해 LG그룹 내에서는 구미 지역에 대한 부채의식이 있었을 것이란 해석도 나온다.


광주형 일자리 사례와 같이 반드시 지방자치단체와 기업의 합작법인 신설이 아니더라도 공장을 증설해 일자리를 마련하는 방향도 가능하다. 이에 대해 정 수석은 이날 아시아경제와 통화에서 "기업의 상황에 따라 '상생형 지역일자리' 취지에 부합하기만 한다면야 지자체와 협의해 어떤 방식이든 열려있다"고 말했다.


LG화학의 경우 현재 구미 지역에 공장을 두고 있지 않다. 다만 미래형 자동차 배터리는 향후 성장이 기대되는 분야인 데다 입지적 제한이 크지 않아 수주 증가에 따른 증설 고려도 가능하다. 다만 여권 관계자는 "투자는 전적으로 기업이 결정할 문제인 만큼 막판 협의 과정을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내달 중 전북 군산에서도 전기ㆍ자율 미래차 클러스러 중심의 '새만금형 스마트일자리'가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란 전망

이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전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상생형 지역일자리 사업과 관련해 지자체 단체장들이 기업을 적극적으로 접촉해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며 "구미와 군산 등 지역에서 6월 이전에는 가시적 성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받고 있다"고 말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