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당, 유승민 놓고 '설전'…문병호 “5·18 왜 참석 안 해” vs 이준석 “인신공격”

최종수정 2019.05.20 10:52 기사입력 2019.05.20 10:52

댓글쓰기

문병호 “황교안마저 '5·18 기념식' 참석했는데 유감”
이준석 “아니, 이건 말이 안 돼…이해할 수 없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이 유승민 전 대표의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 '불참'을 놓고 공개석상에 설전을 벌였다.


문병호 최고위원은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유승민 전 대표가 5·18 광주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지 않은 건 유감”이라고 포문을 열였다.


문 최고위원은 “공식적인 당 대표는 아니지만 유 전 대표는 우리당 창당 주역이자 얼굴”이라며 “광주에 망언을 퍼부은 자유한국당 의원들에 대한 징계를 회피하고 시대착오적인 색깔론을 띄우고 있는 황교안 대표마저 5·18 기념식 참석했는데 왜 유 전 대표는 참석하지 않았느냐”고 지적했다.


이어 “다른 당은 당 대표가 혼자서 당의 얼굴 역할을 하고 있지만 우리 당은 다르다”며 “우리 당의 얼굴은 손학규 대표와 안철수 전 대표, 유 전 대표 세분”이라고 덧붙였다.


문 최고위원은 “유 전 대표의 기념식 불참은 많은 국민들에게 우리당 반쪽이 5·18의 역사적 의미를 평가절하하고 있다는 느낌을 줄 수 있다”며 “또한 우리당이 한국당과 궤를 같이하는 보수정당이고 내년 총선에서 보수대통합에 참여하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을 갖게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준석 최고위원은 즉각 반발했다. 이 최고위원은 문 최고위원을 향해 “아니, 이건 말이 안 된다”며 “무슨 정당의 최고위원회에서 당내 인사에 대해 인신공격하는 발언하는지 저는 이해할 수 없다”고 맞받아쳤다.


이 최고위원은 “어떤 근거로 지금 유 전 대표가 5·18 민주화운동에 대해 다른 태도 갖고 있다고 발언하는 건지 유감”이라며 “당장 유 전 대표의 SNS에도 광주영령의 희생을 기리는 아주 절제된 잘 쓰여진 글이 올라와있다”며 “당 주축 세명 중 하나가 유 전 대표라면 그런 식의 인신공격을 자제해달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