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이스테판, 경영능력 입증한 최대주주가 대규모 자금 출자

최종수정 2019.05.19 21:59 기사입력 2019.05.19 21:59

댓글쓰기

시총 500억 상장사, 1350억원 투자 유치 소식에 상한가 직행
'앓던 이' 마제스타 투자…카지노 매각과 신규사업 추진으로 정상화 기대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미니프린터 제조업체 제이스테판 이 대규모 자금을 조달한다.


1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제이스테판 은 전환사채를 발행해 운영자금 1200억원을 조달하기로 했다. 시가총액 500억원 규모의 상장사가 1200억원을 조달한다는 소식에 주가는 지난 17일 가격 제한폭까지 뛰었다.


앞서 제이스테판 은 지난 16일 10건에 달하는 전환사채 발행 공시를 게재했다. 7회차 전환사채부터 16회차까지 순차적으로 발행하기로 했다. 투자자는 우진에스아이와 우진에프아이1호·우진에프아이2호·우진에프아이3호 등이다.


제이스테판 이 대규모 투자를 유치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새롭게 최대주주가 될 예정인 우진씨앤더블유와 연관이 있다. 우진씨앤더블유와 트리아스파트너스, 피앤지플래닝 등과 함께 이전 최대주주인 제이스테판 1호투자조합 보유 주식 가운데 200만주를 사들이기로 했다. 주당 매매 가격은 5980원으로 계약 체결 전 종가 1730원 대비 250%가량 높다.


구주 50만주를 확보한 우진씨앤더블유는 또 제이스테판 유상증자에 참여해 신주도 취득한다. 100억원을 출자해 신주 606만606주를 취득하기로 했다. 증자 대금을 납입하면 우진씨앤더블유는 제이스테판 지분율 18.59%(650만6606주)를 확보한 최대주주가 된다.

우진씨앤더블유와 우진에스아이 최대주주는 김광재 전 우진기전 대표다. 우진기전은 지난해 매출액 2772억원, 영업이익 482억원을 기록했다. 전기기기 제조 및 판매업, 태양광 발전시스템사업, 전기공사업 등을 하고 있다. 우진기전을 설립한 김 전 대표는 2015년 스카이레이크에 지분을 매각하며 최대주주 지위를 내줬다.


김 전 대표가 제이스테판 을 인수하면서 대규모 자금을 조달한 배경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투자은행(IB) 업계 일각에선 우진기전을 되찾기 위한 움직임으로 보고 있다. 전력기기 특성상 안정적인 성장을 이어갈 수 있는 우진기전은 최근 해외진출과 신제품 유통 등을 통해 몸집을 불려나가고 있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 제이스테판 이 투자한 마제스타가 카지노 매각과 신규 사업 추진 등을 통해 정상화 가능성이 커졌다"며 "경영능력을 입증한 최대주주가 대규모 자금을 투입하려 하고 있으니 기업가치 제고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