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호심배 아마추어 골프선수권대회 21일 개막

최종수정 2019.05.19 21:43 기사입력 2019.05.19 21:43

댓글쓰기

호심배 아마추어 골프선수권대회가 오는 21일부터 24일까지 나흘간 전남 화순컨트리클럽에서 열린다. 사진은 지난해 열린 대회 시상식 모습.                                              사진 광주대

호심배 아마추어 골프선수권대회가 오는 21일부터 24일까지 나흘간 전남 화순컨트리클럽에서 열린다. 사진은 지난해 열린 대회 시상식 모습. 사진 광주대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허지현 기자] 광주대학교(총장 김혁종)는 국가대표 탄생의 발판이 되고 있는 ‘호심배 아마추어 골프선수권대회’가 오는 21일부터 24일까지 나흘간 전남 화순컨트리클럽에서 열린다고 19일 밝혔다.


호심배 아마추어골프선수권대회는 광주대 설립자인 故 호심 김인곤 박사가 광주대 무역학과 동문인 최경주 선수의 PGA투어 우승과 골프 인재 육성을 위해 지난 2003년 창설한 대회다.


광주대가 주최하고 대한골프협회와 광주시골프협회가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국내 아마추어 4대 메이저대회로 꼽힌다.


이 대회는 국내·외에서 맹활약하고 있는 김한별·김태호 선수, 이정은·배선우·김세영·김효주·최나연·박결·최혜진·이정민 선수를 배출하는 등 골프 유망주 육성에 앞장서고 있다.


이번 대회는 국가대표와 상비군 등 국내 상위 랭커 선수 200여명이 출전해 남녀부 우승컵을 놓고 뜨거운 경쟁을 펼친다.

대회는 1일 18홀씩 4일간 72홀 스트로크 플레이로 치러진다. 각 부 36홀 경기(대회 1~2일차)가 완료된 뒤 성적순으로 남자 51명 여자 45명의 선수만 대회 3일째와 최종일 경기에 참가할 수 있다.


지난해 치러진 대회에서는 현재 국가대표로 활약 중인 배용준 한국체대 1학년 선수와 서어진 수성방통고 3학년 선수가 각각 남녀부 정상에 올랐다.


김혁종 총장은 “호심배는 세계적인 골프선수 육성에 보탬이 되겠다는 창설자의 굳은 의지와 각계의 적극적인 후원 속에 국내 아마추어 대표 대회로 위치를 확고히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대회 창설의 깊은 의미를 변함없이 유지해, 세계무대에서 활약할 골프 유망주들을 길러내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허지현 기자 mimi828@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