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태경, '대림동 여경' 논란에 “체력검사 기준 강화해야”

최종수정 2019.05.19 11:20 기사입력 2019.05.19 11:20

댓글쓰기

“여경 무용론, 국민의 불신이 기저에 깔려 있기 때문”
“여경 체력검사 기준 강화 요구에…경찰청 ‘부정적’”

하태경, '대림동 여경' 논란에 “체력검사 기준 강화해야”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19일 대림동 여성 경찰관(여경) 논란과 관련해 “여경 불신을 해소하려면 부실 체력검사 기준부터 바꿔야 한다”고 밝혔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전 세계 여경 아니 동양권 여경과 비교해 볼 때도 한국 여경의 체력검사만 크게 부실하다”며 “여경의 신뢰를 회복하려면 체력검사 기준부터 아시아권의 보편적 수준으로 강화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표적인 것이 팔굽혀펴기인데 한국 여경은 팔굽혀펴기 과락이 무릎 대고 팔굽혀펴기 방식으로 10회”라며 “같은 동양권인 일본의 후쿠오카 여경은 정자세 팔굽혀펴기로 15회 이상을 해야 합격이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싱가포르 여경의 경우 연령대별로 합격기준이 다르지만 정자세 팔굽혀펴기로 22세는 15회 이상, 22~24세는 14회 이상, 25~27세는 13회 이상을 해야만 합격이 된다”고 덧붙였다.


하 최고위원은 “최근 대림동 여경 논란이 여경 무용론으로 확산되는 것은 여경에 대한 국민의 불신이 기저에 깔려 있기 때문”이라며 “부실 체력 기준으로 누구나 손쉽게 경찰이 되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지켜질 수 있냐는 우려가 당연히 생기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하 최고위원은 “경찰청에 여경 체력검사 기준 강화를 요구한 적이 있는데 경찰청의 답변은 부정적”이라며 “이런 소극적인 경찰청의 태도가 여경 불신을 자초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하 최고위원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군인과 소방공무원은 모든 체력검사 종목에서 자세를 남녀 동일하게 적용하고 있다”며 “경찰도 하루 속히 모든 여경의 체력검사 방식을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