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림동 여경 논란 "빨리 채우세요"…경찰 "사실과 달라…여경도 제압"

최종수정 2019.05.18 17:14 기사입력 2019.05.18 14:01

댓글쓰기

시민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여경 / 사진 = 유튜브 캡처

시민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여경 / 사진 = 유튜브 캡처



[아시아경제 김지현 인턴기자] 여성 경찰관(여경)이 주취자들을 체포하는 과정에서 미숙한 점을 보였다는 비판이 거세지자 경찰 측은 전체 영상을 공개하며 “사실과 다르다”며 반박했다. 하지만 논란은 잦아들지 않고 있다.


서울 구로경찰서는 17일 '대림동 경찰관 폭행 사건 동영상 관련 사실은 이렇습니다'라는 제목의 자료를 내고 "인터넷에 게재된 동영상은 편집된 것이고 경찰관들은 정당하게 업무를 처리했다"며 "여경의 대응이 소극적이었다고 볼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경찰은 여경의 무전은 공무집행을 하는 경찰관에게 폭행을 가할 경우 '필요 시 형사, 지역 경찰 등 지원요청'을 하는 현장 매뉴얼에 따라 지구대 다른 경찰관에게 지원요청을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술 취한 남성 1명으로부터 뺨을 맞은 남성 경찰관(남경)이 그를 제압하려 하자 다른 남성이 남경과 여경을 밀치는 동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는 13일 오후 10시께 구로구의 한 음식점 앞에서 술값 시비로 출동한 경찰관에게 욕을 하고 폭행을 한 혐의로 남성 2명을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체포하는 과정이 담겨있다.

영상 속 남경이 뺨을 맞는 순간부터 여경은 무전 요청으로 상황 대응을 했다. 해당 동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영상 속 여경이 피의자를 제대로 제압하지 못하고 무전으로 지원요청만 하는 등 대응이 미숙했다는 비판을 제기했다.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논란이 커지자 경찰은 1분 59초가량의 전체 동영상을 공개했다. 동영상에는 피의자 B씨가 남경을 밀치자 여경이 남경 대신 피의자 A씨를 눌러 체포를 이어가는 장면이 나온다.


경찰에 따르면 체포 과정에서 피의자 A씨가 남경의 뺨을 때리자 남경이 즉시 제압했고, 여경은 수갑을 전달하려던 도중 한손으로 피의자 B씨를 대응했다. B씨의 저항이 심해지자 여경은 무전으로 경찰관 증원을 요청했다. B씨가 여경을 밀치고 A씨를 제압 중인 남경을 잡아끌자 남경이 B씨를 제지했다. 동시에 여경은 A씨를 눌러 제압한 뒤 이후 도착한 경찰관과 합동으로 이들을 체포했다.


하지만 네티즌의 비판 대상이 되는 장면은 여경이 일반 시민에게 “남자분 한 분 나오시라고요. 빨리빨리” 등의 도움을 요청한 장면에 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시민이 범인을 잡는 것이냐”, “시민이 체포과정에서 다치면 어떻게 하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게다가 누군가가 “(수갑) 채워요?”라고 묻자 여경이 “채우세요, 빨리 채우세요”라고 답하는 음성도 포함돼 있어 ‘책임 전가’ 논란도 이어졌다. 경찰이 일반 시민에게 피의자 체포를 도와달라고 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일반 시민이 아닌) 당시 현장을 지나던 교통순찰차가 상황을 보고 경찰관이 내려, "(피의자 수갑)채워요?"하고 묻자, 여경이 "채워요"라고 했으며, 최종적으로는 여경이 피의자 손목을 꺾어 직접 수갑을 채웠다"고 밝혔다.




김지현 인턴기자 jihyunsport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