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규제혁신 없는 한국…헬스케어 등 미래분야서 유니콘 기업 없어"

최종수정 2019.05.16 06:00 기사입력 2019.05.16 06:00

댓글쓰기

대기업 투자 규제 때문에 투자 회수도 어려워

"규제혁신 없는 한국…헬스케어 등 미래분야서 유니콘 기업 없어"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미래 유망한 10대 신성장 분야 중 헬스케어, 전기차, 빅데이터 등 6개 분야에서는 우리나라 유니콘 기업이 전무한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정보처리, 원격의료 등 신사업에 대한 촘촘한 규제 때문에 스타트업들이 성장할 여력이 없다는 지적이다. 한국 벤처기업이 글로벌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산업별 규제를 개선하고 벤처기업에 대한 투자를 확대할 수 있는 제도적 개선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은 16일 미국의 시장조사기관 CB인사이트가 발표한 글로벌 유니콘 기업의 산업진출과 M&A, 기업공개 현황을 분석해 이 같이 밝혔다. 유니콘 기업이란 설립 10년 이하의 기업 가치가 10억달러(1조원) 이상인 비상장 기업으로 우버(미국), 디디추싱(중국) 등이 대표적이다.


한국의 유니콘 기업은 2019년 5월 현재 총 8개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글로벌 유니콘 기업이 진출한 상위 10개 산업(진출 기업수 기준) 중 한국 유니콘 기업이 진출한 분야는 전자상거래(쿠팡, 위메프), 핀테크(비바 리퍼블리카), 인터넷 소프트웨어(옐로 모바일), 수요산업(우아한형제들) 등 4개에 그쳤다.


반면, 헬스케어, 전기차, 빅데이터, 교육, 전자보안, 소셜미디어(SNS) 등 산업에는 한국 유니콘 기업이 단 1개도 없었다. 현재 헬스케어 산업의 DTC(비의료기관과 환자간 직접 검사) 검진 항목은 '이것만 되고 다른 것들은 안 된다'는 포지티브 규제 방식으로 규제하고 있다. 빅데이터 산업은 비식별 데이터를 개인정보로 간주하고 상업적 활용을 금지하는 규제로 인해 발전하지 못하고 있다. 한국이 진출하지 못한 6개 산업 분야에 진출한 유니콘 기업들의 가치 총액(1426억달러)은 한국 유니콘 기업가치 총액(259억달러)의 5.5배에 이른다.


특히 인수합병(M&A)이나 기업공개(IPO) 등의 방법을 통해 벤처기업의 초기 투자금을 회수한 기업은 지난 10년간 카카오 1개(2014년 다음과 합병)에 불과했다. 같은 기간 미국에서는 134개의 유니콘 기업이, 중국에서는 30개 기업이 상장하거나 인수합병했다.

한국 유니콘 기업의 주요 투자사 중 한국에 본사를 둔 기업도 단 네 곳에 불과했다. 한국에선 금산분리 규제 때문에 지주사 체제인 SK, LG 등 주요 기업들의 기업주도형 벤처캐피털(CVC) 설립 자체가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이에 한국의 벤처기업은 외국 투자를 유치해야 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언어적·지리적 제한으로 인해 투자 결정 속도가 더딜 수밖에 없다.


반면 중국의 텐센트는 100% 지분을 보유한 투자 회사인 텐센트 모빌리티를 통해 25개 글로벌 유니콘 기업에 투자하고 있다. 이는 세계 1위 벤처캐피털인 Sequioa Capital(24개)보다 많다.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단기간 내 사업화해 글로벌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국내 기업의 유니콘 기업 투자를 확대할 수 있는 제도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다.


유환익 한경연 혁신성장실장은 "한국 유니콘 기업을 육성하고 다양한 분야에 진출시키기 위해서 전면적인 네거티브 규제 시스템을 도입해야 한다"며 "또 벤처기업의 민간 투자자를 다양화하고 회수시장 활성화를 위해 지주회사의 CVC 허용, 벤처기업의 대기업 집단 편입기간 연장 등 제도적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행운의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