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파트 값만 빠졌나, 악성 미분양도 쌓였다"…일산의 비명

최종수정 2019.05.15 14:52 기사입력 2019.05.15 08:2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3기 신도시 지정의 최대 피해지로 꼽히는 경기도 고양시 일산이 악성 미분양에 비명을 지르고 있다. 준공 후 8년여가 지나도록 주인을 찾지 못한 아파트 수백여가구가 쌓인 상황에서 인근 덕양구 창릉동이 새롭게 신도시로 지정되자, 관련 문제 해결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다.


15일 국토교통부 및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 3월 말 기준 일산동구·서구의 미분양 아파트는 총 376가구로 고양시 전체 미분양의 92%에 달한다. 가장 큰 문제는 다 지어진 뒤에도 팔리지 않는 악성 미분양, '준공후 미분양'이 대부분을 차지한다는 것이다. 특히 일산 호수공원, 이마트 타운 등을 끼고있는 일산서구 덕이동의 상황이 심각하다.


지난 2010~2011년 사이 새 아파트가 많이 들어섰던 덕이동에 신동아건설이 지은 하이파크시티가 대표적이다. 2011년 2월 준공된 이 아파트는 2단지의 경우 1208가구 가운데 153가구, 3단지는 432가구 가운데 13가구, 4단지는 1676가구 가운데 112가구가 현재 미분양 상태다. 준공 후 8년여가 지나도록 주인을 찾지 못한 셈이다. 일산동구의 풍동 역시 마찬가지다. 요진건설산업이 2013년 준공 한 '요진 Y-HAUS'는 258가구 가운데 89가구가 불꺼진 채 남아있다.


그러나 올해에도 일산(일산동구·서구, 덕양구) 일대에서 3573가구 수준의 신규 분양이 예정돼있다. 다음달 덕양구 덕은동에 대방건설이 640가구 규모의 '덕은 1차 대방노블랜드'를, 8월에는 덕양구 토당동과 행신동에 각각 '능곡 두산위브(두산건설, 626가구)', '행신신동아파밀리에(신동아건설, 136가구)'를 분양한다. 9월 일신건영이 풍동에 662가구 규모의 '고양풍동2지구 휴먼빌'을 분양하고, 10월에는 1509가구 규모의 대단지(덕은중흥S클래스)가 덕은동에서 분양될 예정이다.


신규 분양과 신도시 개발 소식에 기존 미분양 아파트는 분양가보다 2억~3억원 이상 낮은 가격에 할인분양을 하고 있는 상황이다. 덕이동 A공인 대표는 "일부 미분양 아파트들은 현재 분양가 대비 35% 이상 할인분양을 진행하고 있는데도 주인을 찾지 못하고 있다"이라면서 "창릉 신도시 소식에 해당 단지 집주인들은 거의 비명을 지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같은 지역 B공인 대표는 "3기 신도시 발표 이후 초상집 분위기"라면서 "단지별로 청와대 국민청원이나 집회를 추진하고 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실제로 일산 주민들은 강력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일산신도시연합회는 지난 12일에 이어 주말인 오는 18일 2차 집회를 계획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행운의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