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회 정개특위 선거법 패스트트랙 지정 시도

최종수정 2019.04.26 20:02 기사입력 2019.04.26 20:02

댓글쓰기

심상정 정개특위 위원장 오후 8시 국회 행안위에서 개최 예고…18명 중 11명 이상 동의하면 패스트트랙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가 26일 오후 8시 국회 본청 행정안전위원회 회의실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뼈대로 한 선거제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채택을 시도한다.


심상정 국회 정개특위원장이 25일 국회 행안위 회의실에서 정개특위 회의를 소집하기 위해 회의실로 진입을 시도하는 중 장제원 자유한국당 정개특위 간사와 보좌진들에게 막혀, 설전을 벌이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심상정 국회 정개특위원장이 25일 국회 행안위 회의실에서 정개특위 회의를 소집하기 위해 회의실로 진입을 시도하는 중 장제원 자유한국당 정개특위 간사와 보좌진들에게 막혀, 설전을 벌이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앞서 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각각 의원총회를 열어 선거제 패스스트랙 당내 인준을 마무리했다. 개정안은 현행 지역구 의석을 253석에서 225석으로 줄이고 비례대표는 47석에서 75석으로 늘리는 내용이 담겼다.


정개특위는 민주당 8명, 한국당 6명, 바른미래당 2명, 민주평화당 1명, 정의당 1명 등 18명으로 구성돼 있다. 한국당을 제외한 다른 정당 의원 중 11명 이상이 참여하면 의결정족수 5분의 3을 충족할 수 있다. 김동철 바른미래당 의원은 광주로 내려가 회의 참석이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