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관방, 6자 회담 논의 재개에 신중 모드…한·미·일 연대 강조

최종수정 2019.04.26 15:32 기사입력 2019.04.26 15:3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이 26일 북·러 정상회담에서 6자 회담 재개가 논의된 것과 관련해 신중한 입장을 보이며 미·일, 한·미·일간의 연대를 강조했다고 NHK방송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스가 장관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푸틴 대통령이 전날 북·러 정상회담에서 6자 회담의 필요성을 언급한 것에 대한 일본 정부의 입장을 묻는 질문을 받았다.


스가 장관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어떻게 확보해 갈지는 우리나라(일본)를 포함해 관계 국가들 사이에서 협의해 가야할 과제"라면서 "회담과 관련해 관심을 갖고 정보 수집 및 분석에 노력하고 있다. 이미 러시아 측 관계자로부터 관련 내용을 듣고 있다"고 답했다.


스가 장관은 "계속해서 한반도의 비핵화를 위해 일·미, 한·미·일 3개국이 긴밀히 연대하고 중국을 비롯한 국제 사회와도 협력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고노 다로 외무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러시아와 북한의 정상회담은 이미 러시아 측에서 이야기를 듣고 있다"면서 "한반도 비핵화는 일·러의 공동 목표이기도 하므로 이를 위해 협력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와야 다케시 방위상도 "아직 핵 관련 시설의 목록조차 공개되지 않고 있다"면서 "완전한 비핵화를 달성하지 못하면 제재를 완화하는 것은 시기상조이며, 계속 한반도의 비핵화를 위한 한·미·일과 러시아, 중국 등 관계국과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행운의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