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정은, 웃으며 귀국 열차 올라…2박3일 방러 마무리

최종수정 2019.04.26 15:07 기사입력 2019.04.26 15:07

댓글쓰기

북러 정상회담을 마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현지시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에 도착해 열차로 향하는 플랫폼으로 향하며 활짝 웃고 있다.

북러 정상회담을 마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현지시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에 도착해 열차로 향하는 플랫폼으로 향하며 활짝 웃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2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박 3일의 방러 일정을 마치고 귀국길에 올랐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3시 27분(현지시각·한국시각 오후 2시 27분)께 전용열차를 타고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에서 출발했다.


김 위원장은 알렉산드르 코즐로프 러시아 극동·북극개발부 장관 등의 환송을 받으며 열차에 올랐다. 러시아군 의장대의 분열 등 환송행사도 진행됐다.


귀국길은 방러길의 역순이 될 것으로 보인다.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출발, 하산을 경유한 뒤 두만강 철교를 통해 국경을 넘을 것으로 보인다. 블라디보스토크에서 하산역까지는 약 300km 거리로 열차로 약 7∼9시간이 걸린다.


24일 오후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한 김 위원장은 특별한 일정없이 방러 첫날을 보냈고, 어제인 25일에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단독 및 확대정상 회담을 하고 이후 연회에서 러시아 음악과 춤 공연을 관람했다.

이튿날인 26일에는 블라디보스토크 시내에 있는 러시아 태평양함대 2차대전 전몰장병 추모시설인 '꺼지지 않는 불꽃'에 헌화한 뒤 올렉 코줴먀코 연해주 주지사와 오찬을 함께하는 것으로 방러 일정을 마무리했다.


오찬 장소는 김 위원장의 부친인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지난 2002년 방러 당시 블라디보스토크 시장과 조찬을 함께했던 식당인 '레스나야 자임카'였다.


김 위원장은 당초 이날 러시아 태평양함대 사령부와 루스키섬 오케아나리움(해양수족관) 등도 둘러본 뒤 밤늦게 떠날 것으로 전해졌지만, 예상보다 일찍 귀국길에 나섰다.


이는 김 위원장의 동선이 노출되면서 북측이 경호에 부담을 느낀 것 아니냐는 관측이 있다. 또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이미 일대일로 포럼 참석을 위해 중국으로 떠난 상황에서 홀로 오래 남아있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했을 가능성도 있다.


김 위원장의 이번 방러는 집권 이후 첫번째 러시아 방문이자, 8년만의 북·러정상회담이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