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르포]'로또 분양' 시대는 갔다…최소 10억 분양가, 현금부자도 "비싸네"

최종수정 2019.04.26 14:15 기사입력 2019.04.26 10:57

댓글쓰기

강남서 신규 분양 견본주택 26일 나란히 공개

GS건설 방배그랑자이 vs 현대건설 디에이치 포레센트

3.3㎡당 4500만원 분양가격에…방문객 한산

26일 오전 일원 디에치 포레센트 견본주택 모습

26일 오전 일원 디에치 포레센트 견본주택 모습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이춘희 수습기자] "부동산(중개업소)에선 (3.3㎡당)4300만~4500만원 정도 예상했던 곳인데…"


26일 오전 서울 강남구 대치동 자이갤러리에서 공개된 방배그랑자이를 찾은 이모(53ㆍ여)씨는 3.3㎡당 4687만원인 평균 분양가를 듣고 당황하는 모습이 역력했다. 현재 서초구 198㎡ 이상 평형(시세 18억원 상당)에 거주하는 이씨는 "방배동에서 오랜만에 나오는 신축 아파트라 관심이 크다"면서도 "하지만 비슷한 가격에 면적은 반토막난 셈이어서 부담된다. 이 분양가를 인정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고개를 저었다.


GS건설이 서울 서초구 방배동에 선보인 방배그랑자이는 방배경남아파트를 재건축한 단지다. 총 758가구 규모 중 59ㆍ74ㆍ84m²256가구가 일반 분양된다. 분양가는 최소 10억1200만원(59㎡)부터 17억3800만원(84㎡)에 달한다. 지난해 연말 강남 최고가 분양으로 꼽혔던 서초구 반포동 디에이치 라클라스(4687만원)와 비슷한 수준이다. 지난해 11월 서초동에서 분양한 래미안리더스원(4489만원)과 비교해도 3.3㎡당 분양가가 200만원 가까이 높다.


이 때문에 이날 대치동 방배그랑자이 견본주택에는 오픈 전에 20여명이 몰리는데 그쳤다. 최근 '로또 분양' 열풍이 불면서 견본주택 오픈일마다 새벽부터 장사진을 쳤던 모습과 대조적이다. 이날 오전 8시5분 방배그랑자이 견본주택 첫 방문자인 한모씨는(73ㆍ여) "사람들이 줄을 설 줄 알고 일찍 왔는데 아무도 없어서 당황스럽다"면서 오픈 시간에 맞춰 오겠다고 발길을 돌렸다.

26일 서울 대치동 자이갤러리 앞에서 방배그랑자이 견본주택 방문객들이 입장을 대기하는 모습.

26일 서울 대치동 자이갤러리 앞에서 방배그랑자이 견본주택 방문객들이 입장을 대기하는 모습.



같은날 견본주택을 오픈한 '일원 디에이치 포레센트'도 마찬가지였다. 이날 견본주택 오픈 현장에는 입장 전 대기인원은 10명도 채 되지 않았다. 이 단지 바로 맞은편에 들어서는 '디에이치자이개포'가 지난해 3월 견본주택을 열었을 당시 수백명의 인파가 긴 줄을 이뤘던 것과는 대조적이었다. 분양 관계자는 "이곳은 장소가 떨어진 곳에 위치해 원래 많은 사람이 오지 않는 편"이라며 "비오고 쌀쌀한 날씨 탓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디에이치 포레센트는 강남구 일원동 일원대우아파트를 재건축하는 아파트다. 총 184가구 중 62가구가 일반분양되는데 3.3㎡ 당 평균분양가 4569만원이다. 전용 84㎡의 가격은 14억1100만원에서 16억4450만원이었다. 이는 지난해 초 로또아파트로 관심이 컸던 '디에이치자이 개포'의 3.3㎡ 당 평균 분양가격 4160만원보다 400만원 정도 더 비싼 수준이다. 디에이치자이개포 전용 84㎡ 입주권은 지난 2월 17억2100만원에 거래된 바 있다.

두 신규 단지 모두 분양 가격이 9억원을 웃돌아 중도금 집단대출이 어려운 만큼 최소 10억원 이상의 현금이 있어야 청약이 가능하다. 디에이치 포레센트 견본주택을 찾은 유모씨(60대ㆍ서초구)는 "분양가가 높다고 들었는데 그만큼 시설이 얼마나 좋아졌을지 보러왔다"면서 "마음에 들면 청약을 시도해 볼 것"이라고 말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이춘희 수습기자 spr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행운의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