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철도공단, '초대형 터널 프로젝트' 부문 대상 수상

최종수정 2019.04.26 10:06 기사입력 2019.04.26 10:06

댓글쓰기

수서고속철도 '율현터널' 성공적 공사 수행 공로 인정

철도공단 전만경 부이사장(왼쪽)이 2019 KTA 터널링 어워드에서 초대형 터널 프로젝트 부문 대상을 수상하고, 한국터널지하공간 유한규 학회장(오른쪽)과 기념촬영을 했다.

철도공단 전만경 부이사장(왼쪽)이 2019 KTA 터널링 어워드에서 초대형 터널 프로젝트 부문 대상을 수상하고, 한국터널지하공간 유한규 학회장(오른쪽)과 기념촬영을 했다.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이 한국터널지하공간학회에서 주관하는 2019 KTA 터널링 어워드(Tunnelling Awards)에서 '수서고속철도(수서~평택) 율현터널 공사' 성공적 수행에 따라 초대형 터널 프로젝트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고 26일 밝혔다.


이 상은 국내에서 시행한 터널 프로젝트 중 터널건설 기술개발과 보급, 터널공사의 안전시공과 시공 표준화 등에 기여한 공로를 평가해 선정한다. 율현터널은 대심도(평균 깊이 50m) 터널이자 국내 최장(길이 52.3km) 지하 터널로, 세계에서는 3번째 긴 터널이다.


율현터널은 터널 내 대규모 고속철도 지하정거장인 동탄정거장의 터널 단면 확대 시공, 터널 내 고속철도와 광역급행철도 접속부 시공, 승객 안전 확보를 위한 방재 설비구축 등 최신 터널 공법을 적용해 시공한 초대형 터널이다.


이날 초대형 터널 프로젝트 부문 대상 수상식에 참석한 철도공단 전만경 부이사장은 터널안전 및 터널기술발전에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고 국토 교통분야의 모범적인 기술 거버넌스 정착에 기여한 공로로 공로 감사패를 받았다.


전만경 부이사장은 "국내 터널기술이 세계로 도약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꾸준히 노력하고, 해외에서 국내 철도 기술을 벤치마킹할 수 있도록 앞장설 것"이라며 "철도공단은 발주 기관으로 터널 기술의 발전 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하고 안전시공과 철도교통서비스를 적기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철도공단은 올해 하반기 2019 ITA 터널링 어워드에 국가 대표로 출전해 국내 철도기술을 세계인들에게 알릴 계획이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