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갤럭시S10 5G 내달 16일 미국 출격…한국보다 비싸다

최종수정 2019.04.26 08:35 기사입력 2019.04.26 07:37

댓글쓰기

버라이즌, 25일부터 5월15일까지 예판 돌입
출고가는 1300~1400달러…소비세 10% 추가
버라이즌, 5G 서비스 지역 20여개 도시로 확대

갤럭시S10 5G 내달 16일 미국 출격…한국보다 비싸다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삼성전자 첫 5G 스마트폰 '갤럭시S10 5G'가 미국에 출격한다. 공식 출시일은 5월16일이며 출고가는 1300~1400달러(약 151만~163만원)로 책정됐다. 미국 최대 이동통신사 버라이즌은 갤럭시S10 5G를 계기로 5G 시대에 본격 돌입할 태세다.


25일(현지시간) 버라이즌은 이날부터 내달 15일까지 갤럭시S10 5G 예약판매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출고가는 256GB 모델이 1300달러(151만1900원), 512GB 모델이 1400달러(약 162만8200원)로 책정됐다.


이는 버라이즌이 출시한 5G 가능 스마트폰 '모토Z3'의 두 배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모토Z3는 LTE폰이나 별도 액세서리 부착시 5G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이 제품의 출고가는 680달러(약 79만원)다.


갤럭시S10 5G의 미국 출고가는 국내 출고가보다도 높다. 삼성전자는 국내에서 갤럭시S10 5G를 139만7000~155만6500원에 판매하고 있다. 게다가 미국 소비자는 출고가에 더해 소비세 약 10%를 추가 지불해야 한다. 미국과 국내 출고가의 차이가 최대 26만원까지 벌어지는 셈이다.


삼성전자와 버라이즌은 미국 소비자의 갤럭시S10 5G 구매 부담을 낮추기 위해 최대 650달러(약 76만원) 할인을 제공하는 '삼성 VIP 키트'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단 최대 할인을 지원받기 위해서는 200달러 선불카드 가입, 구형폰 반납과 같은 다양한 요구사항을 만족시켜야 한다.

갤럭시S10 5G는 예약판매 직후인 5월16일 공식 출시된다. 버라이즌은 갤럭시S10 5G 출시를 계기로 현재 시카고, 미니애폴리스에 한정된 5G 서비스를 미국 각지로 본격 확장할 계획이다. 버라이즌은 "올해 워싱턴D.C.와 애틀랜타, 보스턴, 신시내티, 클리블랜드, 댈러스, 휴스턴, 덴버, 샌디에이고, 캔자스시티 등 20개 도시에서 5G 네트워크를 활성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행운의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