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경원 "이게 국회냐"…패스트트랙 놓고 국회 밤샘 충돌

최종수정 2019.04.26 07:56 기사입력 2019.04.26 07:34

댓글쓰기

한국당 "독재타도", "헌법 수호"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25일 오후 국회 의안과 앞에서 여야4당의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 제출을 저지한 뒤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25일 오후 국회 의안과 앞에서 여야4당의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 제출을 저지한 뒤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25일 오후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 지정을 위해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와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 회의장에 진입을 시도하다, 한국당이 이를 물리적으로 저지하면서 격렬한 충돌이 벌어졌다.


사개특위와 정개특위는 이날 오후 9시, 9시30분 각각 전체회의를 소집했다. 소집에 따라 정개특위 소속 민주당, 정의당, 바른정당 의원들은 오후 9시30분부터 정개특위 회의장인 국회 본청 445호실 진입을 시도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25일 오후 국회 정치개혁특위가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행정안전위 회의실 앞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25일 오후 국회 정치개혁특위가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행정안전위 회의실 앞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하지만 한국당 의원들과 보좌진이 회의장 출입구를 물리적으로 막으면서 격렬한 몸싸움이 벌어졌다.


한국당 의원들은 "독재타도", "헌법 수호"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 과정에서 나경원 원내대표는 애국가 1절을 부르기도 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법을 지키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이해찬 대표, 심상정 의원님, 이렇게 국회 운영해도 돼? 이게 국회냐”며 거듭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25일 밤 국회 사법개혁특위 개의를 저지한 자유한국당 의원, 보좌진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지난 25일 밤 국회 사법개혁특위 개의를 저지한 자유한국당 의원, 보좌진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에 관련해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의) 업무방해를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면서 “국회선진화법은 한국당이 여당일 때 만든 법인데, 법 절차에 따라 진행하는 과정을 방해하는 것은 국회의 권능을 부정하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긴 대치 끝에 사개특위는 새벽 2시30분께 한국당의 저지를 피해 원래 회의장이 아닌 법사위 소회의실에서 회의를 열었다.


하지만 민주당 의원 6명만 참석, 의결정족수 11명을 채우지 못해 공수처법과 검경수사권조정법안에 대한 패스트트랙 추진 표결을 하지 못했다. 지금은 정회를 한 상태다.


앞서 여야 4당은 패스트트랙으로 공수처 설치 법안과 검·경수사권 조정법안들을 제출했다. 선거제 개편을 위한 공직선거법 개정안은 전날(24일) 제출된 상태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행운의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