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보성서, 밤이 되도 끝나지 않는 축제 열린다

최종수정 2019.04.25 21:08 기사입력 2019.04.25 21:08

댓글쓰기

환상과 감동의 향연 ‘5월 보성 통합축제’ 코요태, 알리, 모모랜드, 박상민, 송소희 정상급 라인업

보성서, 밤이 되도 끝나지 않는 축제 열린다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녹차 수도 보성군에서는 밤이 되도 끝나지 않는 축제가 오는 5월 1일부터 화려한 막을 올린다.


그 서막은 보성을 대표하는 차(茶)와 서편제 보성소리, 철쭉, 활어가 함께하는 ‘5월 통합축제’는 밤낮을 가리지 않고 색다른 볼거리와 즐길 거리 관광객에게 선사할 계획이다.


이들 축제는 보성읍 특설무대에서는 매일 오후 6시 30분부터 8시 30분까지 가요계 대표 스타 최백호, 박상민, 알리, 모모랜드, 코요태, 박남정, 송소희 등이 총출동해 봄의 전령 역할을 톡톡히 해낼 예정이다.


또 건물 외벽을 하나의 거대한 스크린으로 만들어 환상적인 3D 미디어파사드쇼와 불꽃 쇼를 펼쳐 어린이에겐 환상의 세계를, 가족과 연인들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물한다. 이외에도 연인과 가족을 위한 다양한 문화체험, KBC 축하공연, 군민과 함께하는 열린음악회 등이 관광객을 기다리고 있다.


보성읍 특설무대 부스에서는 주간 행사로 전통악기 만들기, 부채 만들기, 풍경 만들기, 풍선아트 체험, 녹차잎 손수건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도 준비돼 있다.

군 관계자는“통합축제로 전년 대비 방문객이 20%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측한다”며 “다채로운 문화공연행사와 함께 통합축제장에서 보성의 봄을 만끽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축하공연 및 3D 미디어파사드쇼는 무료로 관람 할 수 있으며, 자세한 일정은 보성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보성군청 자치행정국 문화관광과로 문의하면 된다.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ks76664@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