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양시 ‘0~1세 전용 어린이집’ 운영…실질적 도움 기대

최종수정 2019.04.25 12:40 기사입력 2019.04.25 12: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장봉현 기자] 전남 광양시는 ‘아이 양육하기 좋은 도시’를 만들기 위해 이달부터 0세아 전용 어린이집 3곳을 운영한다고 25일 밝혔다.


(재)광양시어린이보육재단에서 올해 신규 사업으로 추진하는 ‘0~1세 아이 전용 어린이집’은 갓 태어나 안정된 보살핌을 필요로 하지만 아이를 보육기관에 맡겨야 하는 부모들의 어려움을 덜어 주고자 마련됐다.


이번에 지정된 0세아 전용 어린이집은 △고운맘 어린이집(중동 써니밸리 아파트), △아기둥지 어린이집(중동 태영아파트), △예향 어린이집(금호동 목련빌라)이다.


보건복지부 기준 일반 어린이집 0세반 보육교사 1명당 돌보는 아동 수는 반당 3명이다. 반면 신규 운영되는 광양형 0세아 전용 어린이집은 보육교사 1명당 아동 2명을 돌보게 돼 더 세밀한 보육서비스 제공하게 된다.


선정된 어린이집은 보육재단으로부터 올해 12월까지 반당 93만9000원의 운영비를 최대 6개 반까지 지원받는다.

앞서 광양시어린이보육재단은 지난 3월 아파트 단지 내 가정어린이집을 대상으로 사업 참여 공모를 실시했다. 신청한 11개 어린이집 중 서류심사와 현장평가를 거쳐 최종 3곳을 선정했다.


특히 가정양육과 유사한 여건에서 세심한 돌봄이 가능하도록 보건복지부 기준 평가등급 A 이상, 정원충족률 60% 이상의 가정 어린이집으로 신청기준을 엄격히 했다고 광양시는 설명했다.


이 사업은 올해 12월까지 시범 운영한다. 성과를 종합적으로 평가해 확대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광양시는 이번 0세아 전용 어린이집 운영이 경력단절 문제로 고민하는 여성과 맞벌이 부부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현복 광양시장은 “앞으로도 학부모들의 실질적 도움이 되는 보육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아이 양육하기 좋은 도시 만드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장봉현 기자 argus1945@gmail.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