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두언 "유시민 국민이 부르면 결국 대권 나갈 수 있다"

최종수정 2019.04.25 10:25 기사입력 2019.04.25 10:24

댓글쓰기

정두언 "유시민 국민이 부르면 결국 대권 나갈 수 있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이 한 라디오 프로그램 인터뷰에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에 대해 "대권 앞에 장사없다"며 "국민이 부르면 본인이 저래도 나갈 때가 되면 나갈 수 있다"고 말해 화제다. 앞서 유 이사장이 정계복귀설을 재차 일축한 바로 다음날 나온 발언이라 주목을 받고 있다.


정 전 의원은 24일 오후 TBS교통방송 '색다른 시선 이숙이입니다' 프로그램에 출연해 유 이사장의 정계복귀와 관련해 "저 정도면 이제 진심을 알아줄 때가 됐다 생각은 드는데, 그래도 저는 대권 앞에 장사 없다"라며 "국민이 부르면 본인이 저래도 나갈 때가 되면 나갈 수 있다, 이렇게 생각합니다. 그러니까 지금 유시민 작가는 굉장히 거의 도통한 수준에 있는 것 같아요"라고 밝혔다. 유 이사장이 결국은 대권 경쟁에 나설 것이란 주장을 한 것.


이는 유 이사장이 이보다 앞서 23일 정계복귀설을 재차 일축한 뒤 나온 발언이라 관심을 받았다. 23일 유 이사장은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준비 기자간담회에서 "직업으로서의 정치는 이미 완전히 떠났다"며 정계복귀설을 완전히 일축했다. 이어 유 이사장은 앞서 정 전 의원이 유 이사장의 '알릴레오' 방송활동을 거론하며 “유 이사장이 이미 정치 활동을 시작했다. 다만 너무 빨리 움직였다”고 한 발언에 대해서도 정면 반박했다.


유 이사장은 "정두언 씨가 그런 평을 했던데 '이 사람 틀림없이 다시 선거에 나올 거고, 너무 빨리 움직였다', 그런 말씀하시더라고요. 저 동의해요. 제가 진짜로 직업으로서의 정치를 재개할 생각이 있다면 이런 식으로 안 하죠. 제가 진짜로 다시 대통령선거에 나가거나 정치를 재개할 의사가 있으면 이런 식으로 안 해요, 절대. 정두언 씨의 그 비평은 정확한 비평인데요. 잘못 짚었어요"라고 강조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행운의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