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정은, 러시아 군악대 환영행사 치르고 전용차 탑승

최종수정 2019.04.24 17:20 기사입력 2019.04.24 17:20

댓글쓰기

블라디보스토크 도착…곧바로 숙소 이동한 듯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4일 오후(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기 위해 블라디보스토크역에 도착한 뒤 이동하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4일 오후(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기 위해 블라디보스토크역에 도착한 뒤 이동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4일 18시(현지시간·한국시간 17시)시께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에 도착했다.


4번 차량에서 내린 김 위원장은 플랫폼에서 영접을 나온 러시아 관계자들과 밝은 표정으로 대화를 나눴다. 그는 곧장 역사를 통과해 역사 앞 광장으로 나왔다.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이 광장으로 나가는 출입구를 점검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고 곧 이어 김 위원장이 모습을 드러냈다.


북측 경호인력들은 김 위원장을 둘러쌌다.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과 조용원 당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의 모습도 눈에 띄었다. 그러나 김여정 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김 위원장은 이어 광장에 대기하고 있던 러시아측 군악대의 환영행사를 치렀다. 이후 조촐한 사열을 받고 전용차량에 올라탔다. 행선지는 밝혀지지 않았으나 숙소로 예정된 루스키 섬의 극동연방대학 내 호텔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차량으로 약 20분 거리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국내 행사 일정으로 북러정상회담 당일인 25일 오전 블라디보스토크 현지에 도착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측은 김 위원장이 숙소에 여장을 풀고 난 뒤 트루트녜프 대통령 전권대표가 주관하는 환영 만찬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김정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은 이튿날인 25일 극동연방대학 내에서 첫 북러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다. 유리 우샤코프 러시아 대통령 외교담당 보좌관은 앞서 "25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우리 대통령(푸틴 대통령)이 방러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회담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은 교착 상태에 빠진 한반도 비핵화 협상 문제, 양자 관계발전 방안 등에 대해 중점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관측된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행운의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