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상욱·이태규, 손학규·김관영 ‘퇴진’ 요구…“오신환 사보임 추진 중단해야”

최종수정 2019.04.24 14:50 기사입력 2019.04.24 14:50

댓글쓰기

“文대통령과 무엇이 다른가”…당 지도부 향해 일침
지상욱 “靑·민주당 패스트트랙 날치기 야합 중단하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지상욱·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은 24일 김관영 원내대표의 오신환 의원 '사보임 추진'과 관련해 “어제 의원총회에서 패스트트랙 추진은 당론이 아니고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 위원의 사보임은 없다고 공식 확인했다”며 “공식약속을 이렇게 손바닥 뒤집듯이 해도 되는가”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독재정권도 이렇게까지 헌법기관인 의원들을 깔보고 무시하며 독단적으로 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당 지도부의 행태는 국회 청문회 결과를 무시하고 문제투성이 인사들의 임명을 강행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무엇이 다른가”라며 “손학규 대표와 김 원내대표는 당의 절차적 민주성과 정당성을 파괴하는 반민주적 행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손 대표와 김 원내대표의 행위는 결과적으로 청와대의 전위대 역할을 하고 있다”며 “당의 당론 결정 과정을 기피하고 중지도 모으지 못하면서 일방적으로 여당의 입맛에 맞추려는 그 저의가 무엇인지 당원과 국민 앞에 밝혀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들은 “바른미래당은 대내외적으로 심각한 위기에 처해있고 국민의당·바른정당 출신 할 것없이 화학적 융합이 이뤄지고 한 몸이 돼야 한다”며 “오히려 당 지도부가 이를 깨뜨리려하니 그행태에 분노와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이들은 “당의 통합과 위기극복을 위한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며 “당의 재건 노력은커녕 지역정당을 획책하고 당의 분열을 유도하는 손 대표와 김 원내대표의 퇴진이 조속히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지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손 대표의 퇴진을 위한 탄핵 절차 돌입 할 것이고 김 원내대표 불신임을 위한 의총 소집을 요구하겠다”며 “또한 청와대·민주당 등 패스트트랙을 날치기 통과시키기 위한 어떤 야합이나 거래를 중단하라, 바른미래당을 해치려는 모든 행위에 강하게 맞서 싸울 것이고 그에 동조하는 어떤 세력과도 투쟁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행운의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