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뉴욕마감]나스닥·S&P 사상 최고치…기업실적 호조에 매수세 몰려

최종수정 2019.04.24 09:34 기사입력 2019.04.24 05:4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김봉수 특파원]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의 S&P500과 나스닥 지수가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를 찍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일 대비 145.34포인트(0.55%) 오른 26656.39에 마감됐다. S&P500지수는 전일 대비 25.71포인트(0.88%) 상승한 2933.68에 장을 끝내 이전 최고 기록인 2930.75를 갱신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 역시 전일 대비 105.56포인트(1.32%) 오른 8120.82로 거래를 마감했다. 역시 종가 기준으로 이전 최고치보다 1.3% 높은 수치다.


미국 증시는 최근 6개월간 가파로운 상승세를 타고 있다. 미·중 무역 협상이 타결될 기미를 보이고, 연방준비제도(Fed)가 긴축 행보를 멈춘데다 최근 주요 기업들의 실적이 예상치를 웃들고 주요 경기지표도 잇따라 호조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케빈 배리 캡트러스트어디바이저스 수석투자국장은 "이정도 시장 수준은 당연한 것"면서 "지난해 4분기 투자자들의 매도세에 정책 결정자들이 매우 신속하게 반응하면서 결과적으로 경기 침체를 막았다"고 진단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무역전쟁 관련 낮추고 제롬 파월 Fed 의장이 통화정책 기조를 틀면서 자칫 침체로 이어질 수 있었던 시장의 흐름을 바꿨다는 것이다.


코카콜라와 유나이티드테크놀로지는 이날 양호한 1분기 실적 발표로 인해 각각 전일 대비 1,7%, 2.3%씩 주가가 뛰었다. 특히 월간 이용자수가 3억3000만명에 달한다는 트위터의 발표에 이 회사 주가는 15.6%나 급등했다. 이는 시장 분석기관 팩트셋의 3억1800만명 예상을 웃도는 수치다.

록히드마틴 역시 항공기 및 미사일 등 주요 사업 분야의 영업 이익이 강세를 보이면서 1분기 수익이 기대치를 웃돌았다는 발표에 주가가 5% 상승했다. 반면 프록터앤갬블사는 1분기 실적 호조 발표에도 불구하고 주가가 전장 대비 2.7% 하락했다.


이번 주 중 S&P500지수에 속하는 대기업 중 140개 기업 가량이 1분기 실적을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현재까지 실적을 발표한 기업 중 78% 가량이 전문가 예상을 웃도는 수익을 냈다고 보고한 상태다.


피터 카딜로 스파르탄캐피탈증권 수석 시장이코노미스트는 "중요 기업들의 대부분이 예상치를 뛰어넘는 1분기 수익을 보고했다"면서 "이는 미국 증시가 어닝시즌 리세션을 피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점을 의미하며 이날 주가 상승의 주된 이유"라고 말했다.


힌편 전날 미국 정부가 한국 등 8개국에 대한 이란산 원유 수입금지 예외 조치를 중단한다고 발표한 후 6개월래 최고치를 기록하며 급등했던 유가는 이날도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6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0.75달러(1.1%) 오른 66.3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6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 30분 현재 배럴당 0.54달러(0.73%) 오른 74.58달러에 걸대됐다.


금값은 소폭 내렸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6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4.40달러(0.34%) 내린 1273.2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뉴욕=김봉수 특파원 bs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행운의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