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58회 전남체전’ 성황리 막 내려…보성군 종합 1위 달성

최종수정 2019.04.23 22:05 기사입력 2019.04.23 21:50

댓글쓰기

보성군, 체전 특수! 대표 숙박업소 만실 행진! 경기장 주변 식당 재료 동나, 낙수효과 톡톡! 행복한 비명

‘제58회 전남체전’ 성황리 막 내려…보성군 종합 1위 달성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전남 보성군 일원에서 지난 20일부터 23일까지 22개 시·군 7천여 명의 선수단과 5만여 명의 관중이 함께한 제58회 전라남도 체육대회가 200만 도민의 뜨거운 응원과 함성 속에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이번 전남체전에서 보성군은 사상 최고 점수인 41420점으로 개청 이래 최초로 종합 우승을 거머줬다.


종합 2위를 차지한 여수와 2천 점이 넘는 격차를 벌렸으며 종합 3위는 순천시가 차지했다.


4만 3천 보성군이 21개 시·군을 제치고 당당히 우승을 차지할 수 있었던 요인은 막강한 경기력으로 분석되고 있다.


특히, 배구 종목에서 막강한 상대인 해남군과 순천시를 꺾으며 금메달을 획득한 것은 이번체전 최대의 이변으로 기록됐다.

‘제58회 전남체전’ 성황리 막 내려…보성군 종합 1위 달성


이어 최강 종목인 역도에서도 금메달을 거머쥐고 복싱에서도 영광스러운 금메달을 차지했다. 씨름·배드민턴·볼링·유도·골프 등의 경기에서도 동메달을 획득하는 성과를 보여줬다.

13년 만에 보성군에서 개최된 이번 체전은 역대급 축하공연으로 개막 전부터 관심을 받았으며, 개회식 당일 2만여 명의 구름 관중이 함께해 화합 체전의 서막을 알렸다.


‘선수단만을 위한 축제가 아닌 시·도민이 함께 즐기는 축제의 장을 만들겠다’는 개최지 보성군의 포부에 걸맞게 오후 10시가 넘도록 2만여 명의 관중이 자리를 지키며 진풍경을 연출하기도 했다.

‘제58회 전남체전’ 성황리 막 내려…보성군 종합 1위 달성


열광의 도가니였던 개회식 축하 공연이 끝난 후에는 성숙한 시민 의식이 더욱 빛났다. 관중들은 자발적으로 쓰레기를 한데 모았으며, 2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모인 곳에서 단 한 건의 도난 신고도 없을 만큼 선진 군민, 선진 도민의 모습을 보여줬다는 후문이다.


보성군 관계자는 “이번 체전 특수효과로 엄청난 지역 경제 파급 효과를 내고, 지역경제에 효자 역할을 톡톡히 했다”고 말했다.


실제로 체전 기간에 보성군 대표 숙박업소인 제암산 자연휴양림과 다비치 콘도는 연일 만실 행진을 기록했다. 이뿐만 아니라 소규모 숙박업소는 낙수효과를 톡톡히 봤다.


체전 경기가 이뤄지는 경기장 주변 식당은 22개 시·군 선수단 예약 손님으로 연일 북적거렸으며, 경기장과 거리가 있는 식당들도 체전 관람객들로 문전성시를 이뤘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폐회식 환송사에서 “나흘간 큰 사고 없이 성공적으로 대회를 마무리 할 수 있었던 것은 함께해준 모든 분의 덕분”이라며 “앞으로도 변화와 혁신을 두려워하지 않고, 겸손한 자세로 함께 잘사는 전남을 만드는 데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 군수는 성공체전 개최의 숨은 주역으로 전남체전 T/F팀과 300여 명의 자원봉사자, 차(茶) 봉사자, 소방·경찰 관계자를 꼽으며, 숨은 노력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ks76664@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행운의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