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당, 패스트트랙 저지 '철야 농성' 돌입…"文 폭정 막겠다"

최종수정 2019.04.23 20:52 기사입력 2019.04.23 20:5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자유한국당이 여야4당의 선거제 개편·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 법안 등 패스트트랙 추인에 반발, 23일부터 이틀간 철야농성에 들어가기로 했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의원총회를 열고 패스트트랙 저지를 위한 투쟁 방안을 논의했다. 청와대 앞 천막 농성 등 다양한 방안이 제시된 가운데, 한국당은 우선 이날 저녁부터 철야 농성에 들어가기로 결정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의총 직후 로텐더홀 계단으로 나와 이같은 계획을 알리고 곧바로 규탄대회를 열었다. 이들은 여야 4당의 합의를 비판하는 내용의 플래카드를 들고 "의회 민주주의 파괴 선거법 공수처법 날치기 즉각 중단하라", "좌파독재 장기집권 음모 강력 규탄한다" 등의 구호를 외쳤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여야 4당이 추진하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한마디로 제왕적 대통령을 만드는 제도"라며 "좌파연합 정당이 다수당을 넘어서 개헌선까지 확보하는 의회를 만들려 한다. 이제 문재인 정권을 막을 곳은 아무데도 없다"고 비판했다.


황교안 대표도 "여야 4당이 패스트트랙을 통해 마음대로 선거법을 만들겠다는 것"이라며 "국회 260석을 만들겠다는 뻔뻔하게 대놓고 얘기하고 있는 이 정부에 말로 할 수 있는 단계가 지났다. 행동으로 이 정부의 폭정을 막아내겠다"고 엄포를 놨다.

규탄대회를 마친 한국당 의원들은 청와대 앞으로 이동해 다시 '패스트트랙 저지 및 의회주의 파괴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합의 철회를 촉구했다.


한국당의 철야 농성은 이날 오후 9시 의원총회를 한번 더 가진 뒤 진행된다. 한국당은 패스트트랙 지정 완료 기한인 25일까지 농성을 이어가겠다는 방침이다.


한국당은 또 주말인 오는 27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전 당원이 참가하는 대규모 장외 집회도 연다. 집회 후엔 청와대 앞까지 가두행진도 벌일 계획이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