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북도, 중국관광객 2000여명 유치

최종수정 2019.04.23 13:37 기사입력 2019.04.23 13:37

댓글쓰기

전북도, 중국관광객 2000여명 유치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전라북도는 오는 7월과 8월 사이 6차례에 걸쳐 약 2000여 명의 중국관광객이 전북을 찾는다고 23일 밝혔다.


전북도는 ‘태권도’, ‘전통공연’, ‘방송’ 등과 관광지를 연계한 특수목적여행상품(SIT)을 2014년부터 집중 홍보해 중국 석도~군산항을 연계하여 매해 목적형 중국관광객을 유치해 오고 있다.


이번 여름방학 기간 동안 도내 학생들과의 교류 행사를 희망하는 중국의 문화예술단체 4개사는 이미 7월과 8월사이 약 500여명의 중국학생과 학부모로 방문단을 꾸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2월 겨울방학 동안에는 문화체험과 교육, 교류 활동을 목적으로 중국 하북성, 산동성, 안휘성, 사천성 등 각 지역의 학생과 학부모 320여명이 전라북도를 방문한 바 있다.


또 여름휴가철을 활용한 중국노인 스포츠 단체(게이트볼) 100여명이 전북도 방문을 계획하고 있다. 이들은 도내에서 게이트볼 교류행사 후 이틀 정도 전북을 둘러볼 예정이다.

또 전북도는 태권도 성지인 무주 태권도원과 연계한 관광객 유치활동도 지속 추진해 오고 있다. 특히 올 여름방학 기간에 전라북도 전담여행사(한그루여행사)와 전주대학교가 협력해 중국 태권도 수련생 및 학부모 1300여명(2회) 유치가 확정됐다.


먼저 2019 글로벌무술문화교류축제가 열리는 오는 8월 2일부터 8월 5일까지 중국 산동성과 광동성, 대만 등지에서 이미 650여명이 참여 신청을 보내왔다.


이어 8월 5일부터 8일까지 전주대학교에서는 ‘한중문화교류행사’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 2회째 열리게 된다. 이번 행사에도 중국측 태권도 관계자와 학부모 600여명이 이미 참가 신청을 확정해 놓은 상태이다.


‘한중·문화·스포츠 교류행사’와 관련해 중국측 사전답사단 81명이 23일 석도훼리를 이용, 군산항으로 입항했다.


이번 답사단은 중국에서 문화스포츠 교류행사를 주관하는 기관 및 단체 전문가로 학교, 학원, 예술단, 무도관, 방송사 관계자로 구성됐으며 2박 3일 일정으로 군산과 익산, 전주, 임실 등을 방문하여 현지 행사장 등을 꼼꼼히 점검하고 돌아갈 계획이다.


앞으로도 전북도는 오는 6월에 군산과 중국 석도 직항로에 최대 1200명 승선이 가능한 신조선 2척이 집중 투입·운항하는 것에 맞춰 수요자 니즈에 맞는 여행상품을 개발하는 등 중국관광객 유치 확대를 위해 적극 대응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전북도의 우수한 자원을 활용한 특수목적여행상품으로 전북도에 체류(숙박)할 수 있는 교류상품을 집중홍보함으로써 ‘목적형 관광지, 전라북도’가 될 수 있다”며 “최근 증가하고 있는 동남아 관광객 유치 확대를 위해서도 특수목적여행상품 개발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skpark82@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