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란發유가급등]美·中관계 풀리나 싶더니…재악화

최종수정 2019.04.23 11:12 기사입력 2019.04.23 11:12

댓글쓰기

중국, 이란산 원유 최대 수입국…미국 조치에 강력 반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미국이 22일(현지시간) 이란의 원유 수출을 전면 금지하면서 마무리에 접어들었던 미국과 중국의 갈등도 다시 고조되고 있다. 중국은 이란산 원유의 최대 수입국으로, 미국의 조치에 거세게 저항하고 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전날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은 미국의 일방적 제재를 일관되게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겅 대변인은 "중국과 이란의 협력은 공개적이고 투명하며 합리적, 합법적인 것으로 마땅히 존중받아야 한다"며 이란산 원유를 계속 사들일 의사가 있음을 내비쳤다.


블룸버그의 유조선 추적 시스템에 따르면 중국은 올해 3월 이란산 원유를 하루 평균 61만3000배럴 사들여 수입국 중 최대를 기록하고 있다. 대규모 원유를 대체하지 않으면 미국 재무부 제재에 직면하게 된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만약 중국이 이란산 원유를 계속 수입한다면 미국으로서는 중국 금융회사들에 대한 제재를 검토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중국은 앞서 이란이 핵무기 개발을 포기하는 것을 대가로 경제제재를 해제하기로 한 이란핵협정(JCPOAㆍ포괄적공동행동계획)에 미국, 영국, 독일, 프랑스, 러시아와 함께 당사국으로 참여했다. 미국이 작년에 이란핵협정에서 일방적으로 탈퇴하고 대이란 독자 제재를 복원하기로 했을 때도 중국은 합의를 계속 지켜가겠다는 입장을 견지했다. 미국과 중국의 이 같은 긴장 고조는 양국의 당면 과제인 무역협상에도 악재가 될 가능성이 거론된다. 당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5월이나 오는 6월 정상회담에서 합의안에 서명할 것으로 전망됐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