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정부 "이란산 원유, 어떤 국가도 수입 못해 "공식 발표(종합)

최종수정 2019.04.22 22:17 기사입력 2019.04.22 22:17

댓글쓰기

국내 석유화학업계 한 생산시설. 자료사진.

국내 석유화학업계 한 생산시설. 자료사진.


[아시아경제 뉴욕=김봉수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22일(현지시간) 이란산 원유 수입 금지 제재에 대한 한국 등 8개국에 대한 예외 조치를 더 이상 연장하지 않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백악관은 이날 대변인 이름으로 성명을 내 "트럼프 대통령이 5월 초 만료되는 제재 유예조치(SRE·significant reduction exceptions)를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면서 "이번 결정은 이란의 원유 수출을 '제로화'(0) 하기 위한 목적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도 이날 오전8시50분쯤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은 입장을 공식 발표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이 기존의 이란산 원유 수입국에 대해 추가적인 중대한 감축 예외를 부과하지 않을 것"이라며 "트럼프 정부는 이란의 원유 수출을 역사적인 최저 수준으로 끌어 내렸고, 공급량이 풍부한 세계 석유 시장의 상황을 유지하면서 국가 안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압박 캠페인을 극적으로 가속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어 "동맹국들과 파트너들이 이란산 원유에서 다른 대안으로 이행하는 것을 지지한다"면서 "이러한 전환을 완화하고 충분한 공급을 보장하기 위해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 및 기타 주요 생산국들과 광범위하고 생산적인 논의를 해왔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미국의 원유 생산량을 늘리는 것은 물론 에너지 시장에서 원유의 공급이 잘 이뤄질 것이라는 자신감을 강조한다"면서 "이란 지도자들이 파괴적인 행동을 바꾸고 이란 국민의 권리를 존중하고 협상 테이블로 돌아올 때까지 이란 정권에 최대한의 압박을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미국은 지난해 11월 이란에 대한 최대 압박 차원에서 이란산 원유에 대한 수출 금지를 재개했다. 다만 한국ㆍ중국ㆍ인도ㆍ대만ㆍ일본ㆍ그리스ㆍ이탈리아ㆍ터키 등 8개국에 대해선 원유수입의 안정성 보장 등을 이유로 6개월(180일)간 시한부 예외를 인정하며 실질적 감축 상황 등을 판단해 180일마다 갱신할 수 있도록 했었다. 미국은 그러나 지난해 8월 이란 핵협정(JCPOAㆍ포괄적 공동행동계획)을 탈퇴한 후 지난 8일 이란 혁명수비대(IRGC)를 외국 테러조직(FTO)으로 지정하는 등 대이란 제재 수위를 더욱 강화하고 있다.

이같은 미국의 이란산 원유 수입 전면 금지 조치는 다음달 2일부터 시행된다. 이에 따라 원유와 함께 한국 업체들이 수입의 50% 이상을 의존하고 있는 초경질유 수입도 전면 금지돼 국내 석유화학 업계의 피해가 우려된다.




뉴욕=김봉수 특파원 bs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행운의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