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정부 "美의 이란 원유 제재 강화 계획은 일방적…일관되게 반대"

최종수정 2019.04.22 17:28 기사입력 2019.04.22 17:2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중국 정부가 이란산 원유 수입을 전면 금지할 것이라는 미국의 소식에 반대 입장을 보였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2일(한국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은 미국의 일방적 제재를 일관되게 반대한다"면서 "중국과 이란의 협력은 공개적이고 투명하며 합리적, 합법적인 것으로 마땅히 존중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 정부는 우리 기업의 합법적 이익을 보호하는 데 힘쓴다"면서 "우리는 국제 에너지 시장의 안정을 위해 적극적이고 긍정적 역할을 하고 싶다"고도 했다.


한편 미국 정부가 이란산 원유 수입을 예외적으로 허용받던 국가들이 누리던 한시적 유예를 다음달 2일부터 중단할 것으로 알려지며 국제 원유시장이 출렁이고 있다.


워싱턴포스트와 블룸버그 등에 따르면 미국 국무부는 이날 중국과 한국을 비롯한 8개국에 대한 예외 중단 조치를 발표할 예정이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행운의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