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결혼 반대한다” 아버지 살해 후 PC방 간 연인

최종수정 2019.04.22 15:14 기사입력 2019.04.22 14:50

댓글쓰기

“결혼 반대한다” 아버지 살해 후 PC방 간 연인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결혼을 반대한다는 이유로 아버지를 살해한 딸과 남자친구가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은 정신지체 장애인으로 범행을 저지른 후에도 PC방에서 게임을 한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다.


경남 창녕경찰서는 자신의 부친을 살해한 혐의(존속살해 등)로 A(23·여)씨와 A씨의 남자친구 B(30)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19일 오후 10시 창녕의 한 빌라에서 자신들의 결혼에 반대하던 C(66)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정신지체 3급으로 결혼문제로 A씨의 아버지와 갈등을 빚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당일도 A씨와 남자친구가 C씨와 술자리를 가진 자리에서 크게 꾸지람을 듣자 격분했고, C씨가 잠이 들자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한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이들은 C씨를 살해한 후, PC방에서 게임을 하고, 살해 현장에 대한 경찰의 임의동행 요구에도 태연한 모습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들은 범행 이후 PC방, 식당 등 평소 다니던 곳을 자연스레 찾는 등 태연한 모습을 보였다”고 전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