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한BNPP운용, '신한BNPP 마음편한TDF 2050' 출시

최종수정 2019.04.22 09:02 기사입력 2019.04.22 09:02

댓글쓰기

사진제공=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사진제공=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은 사회초년생의 은퇴설계 상품인 '신한BNPP 마음편한TDF 2050펀드'를 출시한다고 22일 밝혔다.


신한BNPP운용은 이번 시리즈를 추가해 매 5년 단위로 은퇴시점을 상정한 2025, 2030, 2035, 2040, 2045, 2050 펀드 등 총 6개의 TDF 시리즈 상품을 갖추게 됐다.


TDF(Target Date Fund)는 고객의 은퇴시점을 목표로 생애주기별 자산배분 프로그램을 구성해 자동으로 주식과 채권 비중을 조정해주는 맞춤형 펀드다. 회사 측에 따르면 금융 선진국에서는 보편적인 형태의 연금상품이다.


마음편한TDF 2050 펀드는 2050년을 전후로 은퇴가 예정된 세대인 사회초년생이 30년 동안 투자하도록 설계돼 있다. 이외에도 세계 자산배분 포트폴리오에 장기적으로 투자하기를 원하는 투자자 등도 투자할 수 있는 상품이다.


신한BNPP 마음편한TDF는 지난 2017년 6월30일 설정한 뒤 차별적인 운용전략과 높은 수익률을 바탕으로 외형 확대에 집중하고 있다. 회사 측은 TDF 시장의 다크호스로 떠오르고 있다고 판단 중이다.

신한BNPP운용 은 세계 증시가 변동성이 컸던 와중에서도 최근 전체 펀드시리즈의 1개월, 3개월, 연초 이후, 설정 후 모든 투자 구간에서 최상위 수익률을 보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마음편한TDF는 유럽중심의 연금플랜 자문과 위탁솔루션을 제공하는 BNP파리바 계열사인 MAQS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신한BNPP운용이 국내에서 직접 운용하고 있다.


세계자산배분 펀드로 검증된 국내외 펀드에 투자하고 유연한 환율전략을 통해 장기적으로 투자하는 연금펀드의 변동성을 관리하는 상품이다. 철저한 리스크 관리와 신속한 고객 사후관리가 장점이라는 회사 측 설명이다.


류두형 신한BNPP운용 연금솔루션센터장은 "TDF는 은퇴까지 자산을 키우고 지켜나가는 장기상품인 점을 고려해 장기적으로 리스크 관리를 충실히 해나가는 상품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고, 투자자에 대한 신속한 고객 사후관리도 중요한 TDF 선정 기준이 돼야 한다"며 "신한BNPP마음편한TDF 는 이 같은 장점을 지니고 있고 이번 2050 시리즈 출시로 투자자들은 여러 투자기간 중 하나를 택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