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유가족, '막말 논란' 차명진-정진석 고소 예정

최종수정 2019.04.21 16:15 기사입력 2019.04.21 16:15

댓글쓰기

세월호 관련 '막말' 논란을 빚은 차명진 전 의원과 정진석 의원 / 사진 = 연합뉴스

세월호 관련 '막말' 논란을 빚은 차명진 전 의원과 정진석 의원 / 사진 =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지현 인턴기자] 세월호 유가족들이 세월호 참사 희생자와 유가족에 관해 ‘막말’을 해 논란을 일으킨 차명진 전 의원과 정진석 의원을 고소하기로 했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와 4·16연대, 민변 공익인권변론센터 등은 22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자유한국당 차명진 전 의원과 정진석 의원을 모욕죄로 고소·고발한다.


자유한국당 차명진 전 의원은 지난 15일 페이스북에 세월호 유가족에 관한 글을 게시했다. 그는 “자식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처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먹고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며 유가족을 비난했다.


정진석 의원은 참사 5주기인 지난 16일 페이스북에 “세월호 그만 좀 우려먹으라 하세요. 죽은 애들이 불쌍하면 정말 이러면 안 되는 거죠. 이제 징글징글해요”라고 말했다.


이 소식을 접한 사람들의 비난이 이어지자 정진석 의원은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이어 정 의원은 “유족이 아닌 정치인을 겨냥한 메시지였다”며 해명했다.

세월호 유가족들은 “차 전 의원은 차마 사람으로서 입에 담기조차 어려운 패륜적이고 모욕적인 글을 게시했다”며 “5주기를 하루 앞둔 날 게시한 악의성과 모욕적 내용 등 패륜적 행태는 명백한 범죄이며 결코 용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유가족들은 22일 오전 11시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확한 고소 배경과 입장 표명을 할 예정이다.


한편 소속 의원들의 ‘세월호 막말’ 물의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19일 영등포 당사에서 중앙윤리위 전체회의를 열어 징계 절차를 개시하기로 의결했다.




김지현 인턴기자 jihyunsport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행운의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