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약 투약 혐의' 현대그룹 3세 인천공항서 체포

최종수정 2019.04.21 13:30 기사입력 2019.04.21 13:30

댓글쓰기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현대그룹 3세 정모씨 [사진=연합뉴스]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현대그룹 3세 정모씨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해외에 체류하던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손자가 21일 인천국제공항에서 경찰에 체포됐다.


인천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현대그룹 일가 3세 정모(28)씨를 체포해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정씨는 지난해 서울 자택에서 과거 해외 유학 시절 알게 된 마약 공급책 이모(27·구속) 씨로부터 변종 마약인 액상 대마 카트리지를 구입해 3차례 함께 투약한 혐의다.


그는 또 앞서 구속돼 재판에 넘겨진 SK그룹 창업주 고 최종건 회장의 손자 최모(31) 씨와도 1차례 함께 대마를 흡연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정씨가 이날 오전 9시 30분께 인천공항 입국장에 도착하자 미리 법원에서 발부받은 체포 영장을 집행해 신병을 확보했다.

정씨는 인천경찰청 마약수사대로 압송되면서 "마약 투약 혐의를 인정하느냐", "마약을 같이 했다는 의문의 여성은 누구냐"는 등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정씨는 '사옥 신축 문제로 출국한 뒤 건강 문제로 치료를 받던 중이었으며 조사를 받기 위해 귀국했다'고 말했다"며 "일단 4차례 액상 대마와 대마를 투약한 혐의는 확인했으며, 여죄가 있는지 더 조사한 뒤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정씨는 정 명예회장의 8남인 정몽일 현대엠파트너스(옛 현대기업금융)의 장남이다. 현재 아버지 회사에서 상무로 일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정씨 여동생(27)도 2012년 대마초 투약 혐의로 벌금 300만원을 선고받은 전력이 있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행운의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