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도네시아 발리 아궁 화산 또 분화…"관광객 접근 금지 권고"

최종수정 2019.04.21 13:24 기사입력 2019.04.21 13:24

댓글쓰기

아궁화산 과거 분화사진(EPA연합뉴스)

아궁화산 과거 분화사진(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인도네시아의 유명 휴양지인 발리섬 동부에서 화산이 분화해 섬 내 일부 지역에 화산재가 떨어지고 있다고 21일 현지 언론과 외신들이 보도했다.


이날 오전 3시 21분(현지시간)께 발리섬의 최고봉인 아궁 화산이 분화해 정상으로부터 2㎞ 높이까지 연기 기둥이 솟았다. 인도네시아 화산지질재난예방센터(PVMBG)는 아궁 화산의 경보 단계를 전체 4단계 중 두 번째로 높은 '심각' 수준으로 유지하고 주민과 등산객, 관광객에게 분화구 반경 4㎞ 이내로 접근하지 말것을 권고했다. 또한 아궁 화산 인근 하천이나 계곡에서 화산재와 진흙 등이 비와 섞여 산사태처럼 흘러내리는 화산 이류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면서 주의를 당부했다.


아궁 화산 주변 상공의 항공운항 경보 단계는 현재 '주황색'이지만, 발리 응우라라이 국제공항은 특별히 영향을 받지 않은 채 정상 운영되고 있다.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의 수토포 푸르워 누그로호 대변인은 화산재가호흡기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마스크 수천장을 주민에게 배포하는등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높이 3142m의 대형 화산인 아궁 화산은 50여년간 잠잠하다가 2017년 하반기부터 활동을 재개했다. 같은 해 11월에는 대대적으로 화산재를 뿜어내 항공교통이 마비되는 바람에 한때 10만 명이 넘는 관광객이 발이 묶이는 사태가 벌어졌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