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태경 “지도부 총사퇴” vs 손학규 ‘지명직 최고위원’ 정면돌파

최종수정 2019.04.21 12:04 기사입력 2019.04.21 12:04

댓글쓰기

하태경 “지도부 총사퇴 결의 시, 백의종군할 것”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사진=연합뉴스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21일 손학규 대표 체제를 향해 “현재 당은 죽어가고 있고 국민들은 걱정스런 눈으로 보고 있다”며 “현 지도부 지속은 죽어가는 환자 산소호흡기만 꽂고 있는 격”이라고 비판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도부 총사퇴가 결의되면 저는 그저 백의종군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혹자는 현 지도부가 물러나면 대안이 있느냐고 한다”며 “손 대표의 ‘내가 대표 그만두면 누가 하냐’는 발언도 동일한 취지”라고 꼬집었다.


이어 “이는 당내 민주주의를 전면 부정하는 것이고 우리당엔 인재가 많다”며 “현 지도부가 물러나도 대체할 인재들은 얼마든지 있다”고 강조했다.


하 최고위원은 “만약 당의 파격적인 변화가 없다면 국민들은 우리당에 대한 기대를 완전히 접을 것”이라며 “그러나 근본적인 혁신이 성공한다면 국민들은 우리당을 한 번 더 쳐다볼 것”이라고 밝혔다.

하 최고위원은 “당의 근본적인 판갈이가 필요한 이유”라며 “마지막 기회이고 이 기회를 놓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손 대표는 ‘지명직 최고위원’ 임명으로 정면돌파를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손 대표는 17일 최고위원회의 보이콧을 하고 있는 하태경·이준석·권은희 최고위원을 향해 “최고위원회의가 정상적으로 운영될 수에 있도록 당무에 적극 협조해주길 바란다”며 “이번 주말까지는 참석해달라”고 최후통첩을 날렸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