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거녀에 프로포폴 투약해 사망' 성형외과 의사 영장 기각

최종수정 2019.04.21 22:31 기사입력 2019.04.21 11:08

댓글쓰기

"범죄 사실 반성하고 증거 수집돼 있어"

동거녀에게 처방전 없이 프로포폴을 투약해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는 성형외과 의사 이모 씨가 2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19.4.20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동거녀에게 처방전 없이 프로포폴을 투약해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는 성형외과 의사 이모 씨가 2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19.4.20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설 기자] 동거녀에게 처방전 없이 프로포폴을 투약해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는 성형외과 의사에 대한 구속영장이 21일 기각됐다.


서울중앙지법 명재권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전날 오후 성형외과 의사 이모(43)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구속 사유와 필요성,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명 부장판사는 "피의자가 범죄사실을 인정하며 반성하고 있고, 증거가 수집돼 있다"며 "주거가 일정하고 같은 죄를 지은 전과가 없다"고 설명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이씨는 동거녀에게 처방전 없이 프로포폴을 투약해 숨지게 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를 받고 있다.


이씨와 동거하던 A(28)씨는 지난 18일 낮 12시50분께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아파트에서 프로포폴 수액 바늘을 팔에 꽂고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신고자인 이씨가 처방전 없이 A씨에게 프로포폴을 투약해 숨지게 한 것으로 보고 같은 날 오후 3시께 그를 긴급체포했다.


이씨는 평소 A씨가 수면 부족을 호소하자 프로포폴을 투약하고 골프를 치러 간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프로포폴 과다투약으로 A씨가 사망에 이르게 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 중이다.





이설 기자 sseo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