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형SUV 전성시대…현대차 '베뉴'·기아차 'SP2' 하반기 출격

최종수정 2019.04.21 08:30 기사입력 2019.04.21 08:30

댓글쓰기

현대차 '베뉴'·기아차 'SP2', 하반기 나란히 소형SUV 시장 경쟁 가세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시장이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관련 시장이 꾸준히 성장세를 보이는 가운데 올 하반기에는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나란히 라인업을 확대하며 치열한 경쟁을 예고하는 모습이다.


먼저 현대차는 코나보다 조금 작은 엔트리 SUV '베뉴(VENUE)'를 올 하반기 한국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에 내놓는다. 베뉴의 출시로 현대차는 베뉴·코나·투싼·싼타페·팰리세이드 등으로 구성된 SUV 라인업을 완성하게 된다.


현대차 베뉴(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차 베뉴(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차는 본격적인 출시에 앞서 지난 17일(현지시각) '2019 뉴욕 국제 오토쇼'를 통해 베뉴를 최초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베뉴는 SUV의 견고한 이미지에 젊고 세련된 디자인이 더해진 모습이다. 차명인 '베뉴(VENUE)'는 영어로 '특별한 일이나 활동을 위한 장소'를 뜻한다. 차량의 실내 공간은 물론 베뉴와 함께 갈 수 있는 장소 등 다양한 의미로 해석이 가능하다.


전면 디자인은 상단에 턴램프, 하단에 사각형 모양 LED 주간주행등과 프로젝션 헤드램프를 배치해 스타일리시한 이미지를 강조했다. 후면부 리어램프에는 각도에 따라 반짝이는 패턴을 보여주는 '렌티큘러 렌즈'를 최초 적용한 점이 특징이다. 아울러 다양한 첨단 안전기술에 더해 스노우 모드를 포함한 다양한 주행 모드도 적용됐다. 엔진은 스마트스트림 G1.6 엔진과 스마트스트림 무단변속기(IVT) 조합을 통해 동급 최고 수준의 연비와 동력 성능을 확보했다.

현대차 베뉴 후면(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차 베뉴 후면(사진=현대차 제공)



브라이언 스미스 현대차 미국법인 최고운영책임자(COO)는 "베뉴는 세련된 디자인과 동급 최고 수준의 주행 안전 사양, 활용성 높은 공간을 제공해 시장을 선도하는 새로운 강자가 될 것"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기아차 SP 시그니처(사진=기아차 제공)

기아차 SP 시그니처(사진=기아차 제공)



기아차는 'SP2'를 앞세워 경쟁에 뛰어든다. 기아차는 이미 지난 '2019 서울모터쇼'에서 소형 SUV 콘셉트카 'SP 시그니처'를 전시해 주목을 받은 바 있다. SP 시그니처는 기아차가 지난해 델리 모터쇼를 통해 공개한 콘셉트카 ‘SP’를 하이클래스 소형 SUV에 맞게 더욱 정교한 디자인으로 다듬었다.


기아차는 SP2의 출시에 특히 기대를 걸고 있다. 기아차는 이미 스토닉·쏘울·니로 등 3개의 소형 SUV 라인업을 갖췄지만 이들 차량은 모두 '개성이 강한' 모델이다. 쏘울은 올 초 3세대 모델을 선보이며 '소형 SUV'로 마케팅을 강화했으나, 아직까지 '박스카'의 이미지가 남아있는 것이 사실이다. 니로의 경우 친환경 전용 브랜드로, 하이브리드·플러그인 하이브리드·전기 모델로만 판매가 이뤄진다. '니로=친환경차'라는 브랜드 구축에는 성공했으나 여전히 디젤이 중심인 SUV 수요에 완벽하게 대응하기엔 어려움이 있다. 이에 SP2의 출시를 기점으로 기아차가 올 하반기 소형SUV 시장에 본격 가세할 것이란 관측이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행운의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