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당行 시사’ 이언주 “다른 사람들도 같이” vs 하태경 “잘 가세요”

최종수정 2019.04.20 19:24 기사입력 2019.04.20 17:27

댓글쓰기

원유철 "언제 꽃가마를 태워 드릴지 고민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총선 전 자유한국당 입당 가능성을 시사하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잘 가세요”라며 분명히 선을 그었다.


이 의원은 19일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자유우파 필승대전략' 출판기념회 대담에서 한국당 입당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확실한 것은 우리는 결국 총선 전에 함께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한국당에서 오라고 해야 내가 가는 것"이라며 "저는 가능하면 (바른미래당의) 다른 사람들도 같이 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원유철 한국당 의원은 "이 의원은 한국당에 꼭 필요할 뿐 아니라 대한민국에 꼭 필요한 분"이라며 "그런 차원에서 꽃가마를 언제 태워드릴지 고민하고 있다"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하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제는 이 의원을 바른미래당에서 내보낼 시간이 된 것 같다”며 “저와 이 의원이 가는 길은 같지 않다”고 강조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 의원은 ‘다른 사람들과 같이 한국당 갔으면 좋겠다’고 하셨지만 그럴 사람은 없다”며 “바른미래당을 멋지게 살려 보려 한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