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가르시아 페루 前대통령 유서 공개…“창피당하지 않겠다”

최종수정 2019.04.20 14:10 기사입력 2019.04.20 14:10

댓글쓰기

알란 가르시아 전 페루 대통령. 사진: 연합뉴스

알란 가르시아 전 페루 대통령. 사진: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혜원 기자] 뇌물수수 혐의 수사 압박을 받던 중 지난 17일(현지시간) 스스로 목숨을 끊은 알란 가르시아 전 페루 대통령이 창피당하지 않기 위해 극단적 선택을 한다는 내용이 담긴 유서를 남긴 것으로 드러났다.


영국 BBC방송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가르시아 전 대통령의 유서는 19일 지지자들이 페루 수도 리마의 장례식장에 모여 있는 가운데 딸인 루시아나 가르시아 노레스를 통해 공개됐다.


가르시아 전 대통령은 유서에서 “나는 창피당하지 않겠다. 나는 다른 사람들이 수갑을 찬 채 열 지어 끌려가고, 비참한 생활을 하는 것을 봐 왔다”며 “나는 그러한 부당함과 서커스처럼 떠들썩한 사건을 겪을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최근 중남미에서는 브라질 대형건설사 오데브레시가 지난 2001년부터 사업 수주 대가로 중남미 9개국의 정관계 인사들에게 4억 6000만달러(한화 약 5200억원)의 뇌물을 건넸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이 중 3000만 달러(340억 원)가 페루 정관계에 제공됐다는 의혹이다.


가르시아 전 대통령은 경찰관들이 자신을 체포하기 위해 자택에 도착하자 2층 방으로 올라가 총으로 극단적 선택을 했다.

그는 수뢰 의혹이 불거진 뒤 아무런 단서나 증거도 없다면서 자신이 정치적 박해의 희생자가 됐다고 결백을 주장해 왔다.




문혜원 기자 hmoon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행운의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