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슈퍼스타K 7' 우승자 케빈 오 '슈퍼밴드'에 등장…'압도적 실력' 과시

최종수정 2019.04.20 14:24 기사입력 2019.04.20 14:24

댓글쓰기

무대 시작 전 호흡 조절을 하는 케빈 오 / 사진 = JTBC 캡처

무대 시작 전 호흡 조절을 하는 케빈 오 / 사진 = JTBC 캡처



[아시아경제 김지현 인턴기자] 가수 케빈 오가 ‘슈퍼밴드’에 등장해 자작곡을 부르며 팬들을 감동시켰다.


19일 방송된 JTBC ‘슈퍼밴드’에 참가자로 참여한 케빈 오는 ‘슈퍼스타K 7’ 우승자 출신답게 압도적인 실력을 뽐냈다.


케빈 오는 이날 방송에서 “예전에 제일 친한 친구들과 밴드를 만들었다”며 “미국에만 살다가 한국에 4년 전에 처음 왔을 때 그런 친구들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혼자서 음악을 하다 보니 외로운 것도 있고 잘 안될 때도 혼자서 이겨내야 했다. 이제는 음악 친구들을 찾고 싶다”며 참가 소감을 밝혔다. 그는 “곡이 리듬에서 시작된다고 생각한다”며 드러머 친구를 만나고 싶다고 말하기도 했다.

열창하는 케빈 오 / 사진 = JTBC 캡처

열창하는 케빈 오 / 사진 = JTBC 캡처



무대 전 인터뷰에서 그는 “만들어 놓은 곡 중에 지금의 저를 잘 표현한 노래가 없더라. 이 무대를 위해 쓴 새로운 곡으로 도전하겠다”며 자작곡 ‘리멤버(Remember)’를 무대를 준비했다.


곡을 부르기 전 크게 심호흡을 한 뒤 무대를 시작한 케빈오는 음악을 즐기는 모습과 훈훈한 비주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다시금 사로잡았다. 또한, 그는 2015년 Mnet ‘슈퍼스타K 7’ 우승 당시보다 성숙해진 무대 매너와 능수능란한 보컬 스킬로 참가자들을 긴장시켰다.

케빈 오의 무대를 평가하는 윤상 / 사진 = JTBC 캡처

케빈 오의 무대를 평가하는 윤상 / 사진 = JTBC 캡처



무대를 본 윤상은 “이번 무대는 원하는 대로 소리를 컨트롤하는 느낌이었다”며 “단순히 노래뿐만 아니라 본인의 기타 소리, 보컬 사운드, 분위기까지 무대의 모든 요소를 조절했다”고 평했다.


슈퍼스타K 심사위원 출신인 윤종신은 “4년 만에 봤는데 더 무르익어서 나온 것 같다”며 “음악적으로 그 4년이 플러스 된 거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자기의 고민과 갈등들이 다 노래에서 나온 것 같다” 며 “좋은 결과 있길 바란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케빈 오는 2015년 방송된 Mnet ‘슈퍼스타K 7’에서 우승한 뒤 2017년 앨범 ‘Stardust’로 본격적으로 가요계 데뷔했다. 이후 ‘디어 마이 프렌즈’, ‘시카고 타자기’, ‘열두 밤’ 등 다양한 드라마 OST를 비롯해 자신만의 뚜렷한 음악적 색깔이 담긴 프로젝트 앨범을 발표하며 활동을 이어왔다.


한편, 20일 TNMS(Total National Multimedia Statistics)에 따르면 JTBC ‘슈퍼밴드’는 종편 프로그램 시청률 15위를 차지했다. TNMS는 전국(제주도 및 전국 읍·면 지역 포함) 4,000가구에 거주하는 약 9000명을 대상으로 미디어 이용 데이터를 조사하는 기관이다.




김지현 인턴기자 jihyunsport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