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선영 남편 김일범, SK 임원으로…세 대통령 통역한 인재

최종수정 2019.04.21 00:15 기사입력 2019.04.20 12:06

댓글쓰기

사진제공=청와대

사진제공=청와대


박선영 남편 김일범, SK 임원으로…세 대통령 통역한 인재


[아시아경제 김지현 인턴기자] 김대중·노무현·이명박 정부의 ‘대통령 통역관’이었던 김일범(45·외무고시 33기)씨의 이직 소식이 전해졌다. 김씨의 아내는 탤런트 박선영씨로 이들 부부에게 네티즌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19일 외교부와 SK에 따르면 외교부 북미2과장이었던 김일범씨는 외교부에 최근 사표를 냈다. 김씨는 SK 수펙스추구협의회 글로벌성장위원회 소속 임원으로 합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르면 내달부터 출근한다.


김일범씨는 1999년 외무고시 2부(외국어 능통자 전형)에 수석 합격했다. 지난해 2월부터 북미2과장을 맡았다. 김씨는 김대중, 노무현, 이명박 대통령의 통역을 맡은 경험이 있고, 북미2과에서 미국 의회와 싱크탱크 등을 담당하기도 했다.


부친은 싱가포르·덴마크 대사와 오사카 총영사를 지낸 김세택 전 대사다.


김씨는 2010년 배우 박선영과 7년간의 연애 끝에 결혼했으며, 결혼식 당시 박선영은 기자회견에서 남편과 만난지 3개월 만에 프로포즈를 받았던 사연을 밝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김지현 인턴기자 jihyunsport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행운의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