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국인, 3주 연속 순매수…SK하이닉스 사고 삼성전자 팔고

최종수정 2019.04.21 07:20 기사입력 2019.04.21 07: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외국인이 3주 연속 매수 기조를 이어갔으나 순매수 강도는 전주보다 약화됐다.


2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은 지난 15일부터 19일까지 한 주간 국내 주식시장에서 약 2674억원을 순매수했다. 코스피 시장에서 2165억원을, 코스닥 시장에서는 507억원을 각각 담았다.


외국인이 지난 주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은 SK하이닉스 였다. 외국인은 지난 한 주간 SK하이닉스를 1558억원 순매수했다. 뒤이어 셀트리온 을 678억원 사들였다. 이밖에 기아차 (669억원), 삼성SDI (663억원), KB금융 (556억원), 삼성바이오로직스 (470억원), 셀트리온헬스케어 (465억원), 삼성전기 (406억원), 서울반도체 (388억원), 카카오 (369억원) 등을 사들였다.


지난 주 외국인이 가장 많이 판 종목은 삼성전자 였다. 외국인은 지난주 삼성전자를 671억원 팔아 4주만에 '팔자'로 돌아섰다. 이어 NAVER 를 630억원 순매도했다. 이밖에 LG화학 (502억원), 포스코(484억원), 롯데케미칼 (391억원), 한국전력 (375억원), 포스코케미칼 (293억원), KT&G (233억원), 한국가스공사 (210억원), 롯데쇼핑 (178억원) 등이 외국인 순매도 상위에 올랐다.


국내 증시는 횡보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김병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코스피는 연속 상승 후 차익실현 욕구도 커지고 있으며 실적 우려에 따른 밸류에이션 부담이 지수 상단을 제한하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면서 "다만 중국 경기 지표 개선 등 하반기 글로벌 경기 개선 기대감이 확대되고 있다는 점에서 하락폭도 크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연구원은 "이번 주에는 미·중 무역협상 등 정치적 이슈보다는 유럽 지표 개선 가능성과 어닝 피크 시즌이라는 점에서 실적에 대한 관심 확대로 종목별 차별화된 등락이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고승희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국내 증시는 횡보 속 개별 업종, 종목 장세가 나타날 것"이라며 "IT의 경우 실적이 양호하거나 주요 고객사의 투자 기대감이 반영되고 있는 IT부품에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고 반도체는 제품 가격 하락에도 글로벌 반도체 기업들의 강세 속 하반기 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감과 외국인 패시브 자금 유입으로 양호한 모습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