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진주 방화·살인범 안인득 친형 "피해자들께 죄송하다"

최종수정 2019.04.19 09:34 기사입력 2019.04.19 09:34

댓글쓰기

아파트 방화 살인 사건으로 구속된 피의자 안인득의 친형 안 모 씨가 'JTBC 뉴스룸'과의 인터뷰에서 사건 피해자들에 "죄송하다"며 심경을 밝혔다. / 사진=JTBC 방송 캡처

아파트 방화 살인 사건으로 구속된 피의자 안인득의 친형 안 모 씨가 'JTBC 뉴스룸'과의 인터뷰에서 사건 피해자들에 "죄송하다"며 심경을 밝혔다. / 사진=JTBC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아파트 방화·살인 사건으로 구속된 피의자 안인득(42)의 친형 안 모 씨가 "피해자들에게 죄송하다"고 심경을 밝혔다.


안 씨는 18일 'JTBC 뉴스룸'과의 인터뷰에서 "형이라는 이유로 저도 피해자다. 피해자들께 너무 죄송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씨는 동생을 정신병원에 입원시키지 못한 이유에 대해 "병원 측이 환자의 위임장을 요구했으나, 동생이 가족들에게도 행패를 부리는 상황이었기에 동의를 받는 게 불가능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다른 기관에도 도움을 요청했지만 각 기관들은 책임을 미루거나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관공서를 뛰어다녀도 결론적으로 답을 못 내렸다는 것, 답을 안 줬다는 게 너무 안타깝다"고 말했다.


안 씨는 지난 17일 오전 4시25분께 진주시 가좌동 한 아파트 4층에 위치한 자택에 불을 지르고 계단으로 대피하는 주민들을 상대로 흉기를 휘두른 혐의를 받고 있다.

안 씨의 흉기 난동으로 5명이 숨졌고 6명이 중·경상을 입었으며 9명이 화재 연기를 마셔 치료를 받는 등 총 20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행운의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