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김일성 생일 축하”

최종수정 2019.04.19 09:04 기사입력 2019.04.19 09:04

댓글쓰기

볼턴 보좌관 “트럼프, 김일성 생일 축하하며 좋은 관계 노력”…올해 北 태양절 즈음해 보낸 듯

(사진=AP연합뉴스)

(사진=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진수 선임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김일성 주석의 생일인 '태양절(4월 15일)'을 맞아 최근 축하 메시지까지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은 17일(현지시간) PBS방송과 가진 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좋은 관계를 갖기 위한 노력에서 지금보다 얼마나 더 적극적일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사진과 편지들을 보내고 김 위원장의 할아버지인 김 주석의 생일을 축하하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볼턴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단순히 축하 메시지만 전한 것인지, 북미협상 재개와 관련해 별도의 메시지도 보냈는지 상세히 밝히진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이 언제 어떤 식으로 김 주석의 생일을 축하했다는 것인지도 불분명하다. 그러나 올해 태양절을 즈음해 김 위원장에게 서한을 보내거나 인편으로 메시지를 전달했을 가능성이 크다.

볼턴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런 행동이 "전면적인 압박 공세"라며 "김 위원장이 어떻게 나오는지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빅딜'을 토대로 한 대북 접근을 고수하면서 김 위원장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하며 북미협상의 문을 열어두려는 것으로 해석된다.


볼턴 보좌관은 "현재 북한이 트럼프 대통령의 제안을 받아들일 용의가 있는지 우리는 기다리고 있다"며 "북한 문제 해결에 여전히 가능성이 남아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베트남 하노이의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나쁜 협상으로부터 걸어나가기로 결정함으로써 '빅딜'을 이루는 데 얼마나 단호한지 보여줬다"며 "따라서 진정으로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진수 선임기자 commu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행운의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